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반기문 "미세먼지, 우리가 먼저 노력하고 국제 사회 협력 이야기 해야"

최종수정 2019.03.21 15:56 기사입력 2019.03.21 15:56

댓글쓰기

문재인 대통령과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21일 오후 청와대에서 미세먼지 대책 등을 논의하기 위해 만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21일 오후 청와대에서 미세먼지 대책 등을 논의하기 위해 만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범 정부 차원의 미세 먼지 대책 기구를 이끌게 될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21일 "국제사회에서 일반적인 노력은 자기 나라에서 발생하는 미세 먼지나 환경 문제를 우선 그 나라 차원에서 먼저 최대한 노력을 하면서 국제사회의 협력을 해 나가는 이런 자세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반 전 총장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미세 먼지 해결을 위한 중국의 협력을 이끌어 낼 복안이 있느냐'는 질문에 이 같이 답했다.


반 전 총장은 이어 "특정한 한 나라를 지목해서 그런 이야기를 하는 것 보다는 우리 자신이 노력을 먼저 하고 또 동시에 중국을 포함한 동북아지역 국가들 몽골, 북한까지도 포함해서 멀리 보면 일본까지도 그런 노력을 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했다.


반 전 총장은 또 "같은 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국 등 동북아지역 국가들과의 협력과 공동대응도 매우 중요한 과제"라며 "국제적으로 성공한 사례 찾아서 우리 실정에 맞는 최상의 사례 만들어보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반 전 총장은 브리핑에 앞서 문재인 대통령을 청와대에서 만나 미세 먼지 대책에 대해 논의했다.

반 전 총장은 "목표를 세웠으면 달성해야 한다"며 "정부 각 부처는 특단의 각오로 미세 먼지와의 전쟁에 임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정치권은 미세먼지 문제를 정치적 이해득실 따라 접근해서는 절대로 안될 것"이라며 "미세 먼지는 이념도 정파도 국경도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미세 먼지 문제가 정치 문제가 되는 순간 이번 범기구 출범을 통한 해결 노력은 실패하게 될 것"이라며 "그러면 당초 범기구를 만들 이유가 없다. 이 문제 만큼은 정치권 전체가 오직 국민의 안위만을 생각하면서 한 마음으로 초당적, 과학적 전문적, 태도를 유지하며 함께 문제를 해결해 나갈 것을 요청한다"고 했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