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난도 "소비트렌드 읽으려면 자기애 강한 밀레니얼 세대 요구 분석해야"

최종수정 2019.03.21 15:15 기사입력 2019.03.21 15:15

댓글쓰기

김난도 "소비트렌드 읽으려면 자기애 강한 밀레니얼 세대 요구 분석해야"


[아시아경제 김효진 기자] 김난도 서울대 소비자아동학부 교수(사진)는 21일 "자기애가 확실한 밀레니얼 세대 고객의 요구를 정확하게 분석해야 트렌드를 읽고 대비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이날 오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한국생산성본부가 주최한 'CEO 북클럽' 행사에서 '2019 새로운 트렌드'라는 주제의 강연을 통해 이렇게 말했다.


김 교수는 올해 소비 트렌드의 10가지 핵심 키워드로 ▲콘셉트 연출 ▲세포마켓 ▲뉴트로 ▲필환경 ▲감정대리인 ▲데이터지능 ▲공간의 재탄생 ▲카멜레존 ▲밀레니얼 가족 ▲나나랜드 ▲매너소비자를 제시했다.


그는 "2019년은 원자화, 세분화하는 소비자들이 환경변화에 적응하며 정체성과 자기 콘셉트를 찾아가는 여정"이라면서 "과거 대한민국의 소비자는 어떤 것이 '대세'인지를 묻다가 이제 '무엇이 나에게 잘 맞는지'를 따지기 시작했다"고 진단했다.


김 교수는 또 "1인 미디어가 셀링까지 하는 '1인 마켓'으로 변화하는 시장에서 기업이 살아남기 위해서는 콘셉트력이 가장 중요하다" 면서 "과거와 달리 유명 가수나 작가가 참가하지 않은 공연이나 전시회가 성공하고 있는데, 이는 브랜딩보다 SNS 상에 자신만의 '경험'을 자랑하는 밀레니얼 세대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감정 대리인'이라는 키워드와 관련해 김 교수는 "SNS 대화에서 글자가 아닌 이모티콘으로 자신의 감정을 대신 표현하고, 예능 프로그램에서 리액션 전담 패널이 등장하는 것이 이의 일종"이라면서 "이들 밀레니얼 세대는 부정적 감정에 취약하고 대면 접촉을 부담스러워 한다는 특징을 가진다"고 분석했다.




김효진 기자 hjn252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