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기중앙회 '혁신성장본부' 신설…4차산업 대응 '조직개편'

최종수정 2019.03.21 14:30 기사입력 2019.03.21 14:30

댓글쓰기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전경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전경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중소기업중앙회는 '협동조합본부' 신설 등 조직개편 관련 안건을 제26대 이사회 출범과 함께 심의 의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날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열린 제1차 정기이사회에는 김기문 회장과 상근 임원들이 참석했다. 조직개편은 실용적 조직으로 전환하기 위한 부서 내 팀 조직 최소화, 유사 기능 통합을 통한 인력 운용의 효율성 향상 등으로 추진됐다.


중소기업협동조합 정책과 회원지원 서비스 강화 위한 '협동조합본부'를 신설했다. 기존 회원지원본부에 조합지원실과 표준원가센터를 추가했다. 직제상 회원지원본부는 경영기획본부와 경제정책본부 다음 순서다. 하지만 협동조합본부는 경영기획본부 다음으로 편제해 중앙회 내 높아진 업무 중요도를 반영했다.


특히 표준원가센터는 회장의 주요 공약과제다. 공공조달 품목과 대기업 납품 단가 등에 원자재와 인건비 등을 반영한 표준원가를 제공해 중소기업이 적정이윤을 보장받도록 전담부서로 설치된다.


제조 혁신과 스마트공장 지원을 주축으로 하는 '혁신성장본부'도 신설했다. 전국적인 스마트공장 확산을 위해 기존의 스마트공장확산추진단을 본부 단위로 확대했다. 중소기업의 4차 산업혁명 대응을 강화하는 기능과 역할을 담당한다.

또 '스마트일자리본부' 통해 청년이 일하기 좋은 중소기업일자리 캠페인을 주도해 나갈 계획이다. 중소기업계가 힘을 모아 청년이 일하고 싶은 스마트한 중소기업 일자리를 발굴 육성한다. 이 사업을 체계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스마트일자리본부는 물론 '청년희망일자리국'을 신설했다.


소상공인 현장애로 해결과 경영환경 개선을 위해 기존 부서를 '소상공인정책 전담부서'로 확대 개편했다. 경제정책본부 내 배치해 정책 사업부서간 집적효과를 높일 방침이다.


김기문 중기중앙회 회장은 "중앙회가 제시하는 정책 대안은 중소기업뿐 아니라 한국경제를 위해 옳고 정당한 목소리를 현실성 있게 담아내는 것이어야 한다"며 "이번 조직개편을 통해 정부에 애로해결이나 지원요구를 넘어 현실성 있는 정책 대안 능력까지 갖춘 일 잘 하는 든든한 조직으로 거듭나겠다"라고 말했다.




김대섭 기자 joas1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