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손학규 “창원 경제 주물러온 민주노총, 확 디비뿌려야”

최종수정 2019.03.21 11:32 기사입력 2019.03.21 11:32

댓글쓰기

“바른미래당 ‘창원 경제’ 살리겠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4·3 국회의원 보궐선거 공식 선거운동 첫날인 21일 “창원 경제를 주물러온 민주노총 세력, 이제는 확 디비뿌려야 한다”고 밝혔다.


손 대표는 이날 창원 성산 버스 종점 사거리에서 “창원의 경제가 무너지고 있다”며 “무엇 때문인가, 그동안 창원을 지배해온 수구 보수 세력을 이제는 확 디비뿌려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손 대표는 “젊은 인재, 패기만만한 이재환 후보가 나왔다”며 “바른미래당은 이재환을 앞세워서 창원을 확 디비뿌리겠다”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정치가 경제를 살려야 하고 민생을 돌봐야 한다”며 “바른미래당이 창원의 경제를 살리겠다, 창원의 민생을 보살피겠다”고 약속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