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애나 2차 소환·이문호 영장심사…'버닝썬 마약' 수사 속도

최종수정 2019.03.19 11:19 기사입력 2019.03.19 11:19

댓글쓰기

마약 유통·투여 등 40명 입건
구속 3명은 모두 버닝썬 MD

이문호 버닝썬 대표는 혐의 부인
국과수, 이 대표 마약 '양성' 반응

버닝썬 촉발 김상교 '피고소인' 신분 출석
"국민께 감사…성추행 사실은 없어"

마약 투약 및 유통 의혹을 받고 있는 버닝썬 이문호 대표가 19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마약 투약 및 유통 의혹을 받고 있는 버닝썬 이문호 대표가 19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송승윤 기자, 이승진 기자, 이기민 기자] 버닝썬 등 강남 클럽가의 불법 마약 유통ㆍ투약 문제를 다루는 경찰의 수사가 속도를 내고 있다. 경찰은 19일 버닝썬에서 VIP 고객에게 마약을 판매했다는 의혹을 받는 20대 중국인 바모씨(활동명 '애나')를 2차 소환한다. 더불어 마약류 관리법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이문호 버닝썬 대표의 구속여부도 이르면 이날 밤 결정된다.


전날 경찰은 기자간담회를 열어, 마약류를 투약하거나 유통한 40명을 입건하고 이 중 3명을 구속했다고 밝혔다. 특히 버닝썬에서 이런 마약 유통ㆍ투약에 가담한 이들은 모두 14명으로, 구속된 3명은 버닝썬 MD(영업관리직원)로 나타났다. 이 점에서 이날 오후 이루어지는 애나의 2차 출석에 관심이 쏠린다.


애나는 버닝썬 사태의 시발점인 폭행시비 사건부터 등장한 인물이다. 김상교(28)씨가 클럽 직원으로부터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자, 클럽 측은 김씨가 여성을 성추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성추행 피해를 주장한 이가 버닝썬에서 MD로 근무한 애나인 것으로 확인되며 마약과 관련한 의혹으로 사안이 번졌다. 특히 애나가 VIP를 상대로 영업을 해왔다는 점에서 클럽내 마약 유통에 상당 부문 개입했을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한편 이날 오전 10시25분께 서울중앙지법에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으러 출석한 이문호 대표는 '성매매 알선 의혹 어떻게 생각하나', '마약 유통 관여 안했나', '마약 투약혐의 어떻게 생각하나' 등의 취재진 질문에 침묵으로 일관했다. 이 대표가 직접적으로 마약 유통에 관여했는지는 이날 밤 결정될 구속 여부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이 대표는 줄곧 마약 관련 의혹을 부인해 왔으나, 경찰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한 정밀감식 결과에선 '양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경찰은 이 대표를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하고, 지난달 26일 마약류 관리법 위반 혐의를 적용해 주거지를 압수수색하고 출국금지 조치를 내렸다.

이른바 '버닝썬 사태'의 발단이 된 김상교씨가 19일 오전 명예훼손 사건의 피고소인 신분으로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른바 '버닝썬 사태'의 발단이 된 김상교씨가 19일 오전 명예훼손 사건의 피고소인 신분으로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편 '버닝썬 게이트'의 문을 연 김상교(28)씨도 이날 오전 10시21분께 서울지방경찰청에 명예훼손 혐의 피고소인 신분으로 출석했다. 포토라인에 선 그는 "여기까지 올 수 있게 도와준 국민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폭행사건 당사자인 버닝썬 이사에게 명예훼손 고소를 받아 이 자리에 오게 됐다"고 말했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국가가 막는다'고 글을 남긴 이유에 대해서 그는 "(11월24일 폭행피해 당시)112에 도움을 받기 위해 신고했는데 도움을 받지 못했다"며 "나 말고도 유사한 피해자가 많아서 그런 표현을 썼다"고 밝혔다. 앞서 버닝썬 내에서 성추행을 당했다며 여성 2명으로부터 고소를 당한 김씨는 성추행 한 사실이 없다는 이전의 입장에 변화가 없다고 덧붙였다.




송승윤 기자 kaav@asiae.co.kr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