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수부, '오징어 채낚기' 표준어선 개발…선원 안전·복지 개선 및 에너지 절감

최종수정 2019.03.19 11:00 기사입력 2019.03.19 11:00

댓글쓰기

20일 창남조선소서 진수식

오징어 채낚기 표준어선.

오징어 채낚기 표준어선.


[세종=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해양수산부는 오징어 채낚기어선의 어선원 안전·복지 공간 개선 및 에너지 절감이 가능한 88t급 근해채낚기 표준어선 진수식을 20일 경남 남해군 창남조선소에서 연다고 19일 밝혔다.


우리나라 오징어 채낚기어선은 약 470여척으로 선령 16년 이상 된 노후어선이 약 50%를 차지한다. 어선원 복지공간이 악화되고, 집어등(燈) 사용에 따른 연료비 부담 가중으로 경영여건이 어려워지고 있는 실정이다.


이번에 개발된 표준어선은 선원실 높이가 증가(1.6→1.9m)돼 어선원의 이동성이 개선됐다. 침대 규격도 확대해 선상 주거 여건을 향상시켰다.


또 기존 재래식이었던 화장실을 좌변기로 변경하고, 세면대와 샤워기 그리고 어선원의 휴게실을 신설하는 등 어선원의 생활 만족도를 높이는데 주안점을 뒀다.


이와 함께 어등(燈)을 집어와 유류절감 효과가 높은 LED로 100% 전환했다. 향후 시험 조업을 통해 LED등의 집어효과와 유류절감을 확인한 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시험 조업은 도래하는 어기(오는 7~12월·6개월)에 실시하고, 경제성 평가와 어업인 설문조사 등을 병행 추진해 오징어 채낚기 어선의 표준 구조·설비 기준(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김종모 해수부 어선정책팀장은 "우리어업이 한 단계 더 도약하고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차세대 표준어선 개발을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