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냉부해' 주호민, 파괴왕 해명 "나는 파괴왕 아닌 탈출왕"

최종수정 2019.03.19 09:25 기사입력 2019.03.19 09:25

댓글쓰기

'냉장고를 부탁해' 주호민 작가 / 사진=JTBC 방송 캡처

'냉장고를 부탁해' 주호민 작가 / 사진=JTBC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박승환 인턴기자] 웹툰 작가 주호민이 '파괴왕 설'에 대해서 해명했다.


18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웹툰 작가 주호민과 이말년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성주 MC는 "주호민이 다니던 학고, 부대, 만화 연재 사이트, 동네 마트가 모두 없어지고 심지어 주호민이 청와대를 방문한 이후 탄핵 정국이 일어났다"며 "주호민이 거쳐간 곳은 모두 파괴된다"고 파괴왕 설을 제기했다.


이에 주호민은 "나는 파괴왕이 아니라 탈출왕이다. 거기서 나오면 없어진다"고 해명했다. 이에 김성주는 "큰일났다. 노홍철, 박명수가 진행했던 '밥벌이 연구소 잡스'가 웹툰 작가편을 끝으로 종영했다. 녹화를 접어야 하는지 걱정이다"고 너스레를 떨었고, 안정환 역시 "그동안 감사했다"며 작별 인사를 전해 웃음을 안겼다.



박승환 인턴기자 absolut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