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반기문, '미세먼지 기구' 위원장직 수락…"국가에 도움 될 기회 기뻐"

최종수정 2019.03.17 15:25 기사입력 2019.03.17 15:25

댓글쓰기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왼쪽)과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16일 '미세먼지 범사회적 기구' 구성과 관련해 논의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왼쪽)과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16일 '미세먼지 범사회적 기구' 구성과 관련해 논의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미세먼지 범사회적 기구' 위원장직을 맡아 달라는 청와대의 제안을 수락했다고 청와대가 17일 밝혔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전날 오전 반 전 총장을 만나 미세먼지 범사회적 기구 구성에 관해 대화를 나눴다"며 "노 비서실장은 반 전 총장에게 위원장직을 공식적으로 요청했고, 반 전 총장은 '국가에 도움이 될 기회를 준 것에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번 면담은 지난 8일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제안한 '미세먼지 범사회적 기구' 구성을 제안하면서 반 전 총장을 위원장에 추천한 데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이를 수용하면서 이뤄졌다.


한 부대변인에 따르면 반 전 총장은 이 자리에서 "미세먼지·기후변화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대통령의 확고한 의지를 확인하며 기후변화 등 국제 환경 문제를 오랫동안 다뤄온 경험을 바탕으로 국가에 도움이 될 기회를 주신 것에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반 전 총장은 다만 "미세먼지에 관한 국민적 관심이 매우 높으나 단기간에 해결하긴 어려운 과제여서 본인이 국민의 기대에 못 미칠까 부담과 걱정이 있다"며 "미세먼지 문제는 정파나 이념의 문제가 아니기 때문에 범국가기구는 제정당, 산업계, 시민사회 등까지 폭넓게 포괄할 수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반 전 총장은 대통령이 전폭적으로 범국가기구를 지원해 주실 것을 요청했다고 한다.

한 부대변인은 "두 사람은 기구의 성격과 활동에 대해 대략적인 의견을 나눴고 구체적인 조직구성, 운영, 출범시기 등에 대해서는 실무협의를 통해 논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