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百 "임직원 봉사활동 2만 시간 목표…사회적 가치 실현"

최종수정 2019.03.17 10:23 기사입력 2019.03.17 10:23

댓글쓰기

서울 강동구 대한적십자사에서 14일 현대백화점 임직원 20여 명이 수제 빵 200인분을 제작해 인근 장애인작업재활시설 ‘성모보호작업장’에 전달했다.

서울 강동구 대한적십자사에서 14일 현대백화점 임직원 20여 명이 수제 빵 200인분을 제작해 인근 장애인작업재활시설 ‘성모보호작업장’에 전달했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현대백화점은 임직원들의 지난해 봉사활동 참여가 1만8240시간을 기록했다면서 올해 2만 시간을 채운다는 목표를 세웠다고 17일 밝혔다.


현대백화점 임직원들 1200명은 지난해 4500회에 걸쳐 봉사활동을 했다. 1만8240시간은 비행기로 지구를 약 420바퀴 도는데 걸리는 시간과 맞먹는다.

현대백화점은 임직원과 고객으로 구성된 '파랑새 봉사단'은 65개 사회복지기관과 결연을 맺고 매월 정기적으로 봉사활동에 나설 계획이다. 올해 중점적으로 추진하는 봉사활동은 빵만들기, 청각 장애 아동을 위한 자막 입력, 재활용 크레파스 제작 등이다.


빵만들기 봉사활동은 파랑새 봉사단이 수제 빵 200~300인분을 만들어 장애인작업재활시설에 전달하는 프로그램으로 연간 30회 이상 진행할 계획이다.


서울 청각장애인 학습지원센터와 결연을 맺고 청각 장애 아동을 위한 안전 교육 영상 20개에 임직원들이 직접 한글 자막을 입력하는 봉사활동은 다음달부터 매월 진행할 예정이다.

아동들을 위한 교육 봉사에도 나선다. 올해 상반기 내로 현대백화점 판교점에 위치한 현대어린이책미술관(MOKA)을 활용한 미술 교육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소외 계층 아동들을 대상으로 교육 봉사를 매월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오는 5월 압구정본점 등 전국 15개 점포에서 고객들로부터 사용하지 않는 크레파스를 수거하는 캠페인을 통해 재활용 크레파스(300여 세트)를 제작해 지역아동센터에 전달할 계획이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올해 2만 시간을 목표로 임직원들이 연간 3회 이상 봉사에 참여할 수 있도록 독려할 방침"이라며 "사회적 가치 실현에 앞장서기 위해 다양한 봉사 프로그램을 지속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