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기부·구글, 게임·앱 스타트업 '스케일업'…최대 3억 지원

최종수정 2019.03.12 15:00 기사입력 2019.03.12 15:00

댓글쓰기

중소벤처기업부와 구글플레이가 12일 서울 강남구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에서 국내 앱·게임 개발사를 지원하는 '창구 프로그램'을 발표하고 관계자들이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와 구글플레이가 12일 서울 강남구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에서 국내 앱·게임 개발사를 지원하는 '창구 프로그램'을 발표하고 관계자들이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이은결 기자] 중소벤처기업부와 구글플레이가 창업 3~7년 이내 유망 게임·앱 창업기업의 '스케일업'을 위해 최대 3억원의 사업자금을 지원하는 '창구 프로그램'을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


중기부는 이날 서울 강남구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에서 이 같은 내용의 지원사업을 발표했다. 이번 사업은 올해 중기부 창업도약패키지 민간 연계 사업의 핵심 프로그램이다. 중기부는 창업진흥원을 통해 구글플레이와 창업기업별 콘텐츠 고도화부터 국내외 목표 시장 진출을 위한 전 과정을 지원한다.


창구 프로그램은 창업도약패키지 지원사업과 구글플레이의 앞글자를 따온 것으로 민·관이 협력해 창업기업을 지원한다는 뜻이다. 그동안 정부와 민간이 협력한 지원사업은 다양했지만 창구 프로그램은 참여자 간 전문성을 바탕으로 명확한 역할분담을 통해 창업기업의 사업화 전 과정을 원스톱으로 지원하는 새로운 모델이다.


중기부는 콘텐츠 고도화 지원을 위해 선정된 창업기업에게 최대 3억원의 사업화 자금을 제공해 기업별 콘텐츠를 개발·개선할 수 있도록 한다. 국내 게임·앱 분야의 전문기관 매칭과 콘텐츠 완성뿐만 아니라 애로사항을 밀착 해소하는 프로그램을 동시에 운영할 계획이다.


구글플레이는 기업의 국내외 목표 시장 진출을 위해 글로벌 기술·시장 트렌드와 마케팅 전략에 대한 교육·세미나를 진행해 기업의 시장 진출 계획 수립을 돕는다. 특히 앱의 품질 개선, 구글 클라우드 활용 전략 교육 등 개발사를 대상으로 한 전반적인 자문을 해준다.

프로그램 참여 기업은 일반인의 평가를 통해 선정된다. 소수의 시장 전문가를 통한 평가 방식을 탈피해 실제 소비자인 일반인이 직접 기업을 평가하는 시연평가가 도입됐다. 참여 신청 기업에 대해 90명 내외의 일반인과 10인 내외의 전문가가 '100인 평가단'을 꾸려 기업별 콘텐츠를 체험한 후 첫 인상, 추천 의향, 편의성 등을 평가해 참여 기업을 가려낸다. 중기부는 평가과정을 추후 방송으로 제작·송출해 창업기업에 대한 대국민 홍보를 촉진한다.


중기부는 11월 개최 예정인 국제게임전시박람회 '지스타(G-Star) 2019'에 창업진흥원 공동관을 구성해 이번 사업에 참여한 기업을 후속 지원할 예정이다.


창구 프로그램 모집은 다음달 초부터 약 3주간 이뤄진다.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은 '케이 스타트업' 홈페이지를 통해 접수하면 된다.




이은결 기자 le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