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론 균형추' 여당에 경고음…50대, 자영업자, 충청 민심 멀어지나

최종수정 2019.03.12 13:37 기사입력 2019.03.12 13:37

댓글쓰기

실물경제 민감한 50대와 자영업자 여론 냉랭…충청 민심도 여당 우위에서 박빙으로 전환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민심의 흐름은 더불어민주당의 '100년 집권론'과 역행하는 방향으로 흐르고 있다. 여당이 지난해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압승을 거둔 뒤 예견된 결과다. 국민이 힘을 몰아줬으니 실력을 보여 달라는 호소에 응답할 책임이 있다는 얘기다.


'2·27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이 여당의 기대와 다르게 마무리된 이후 정국 구상은 전면적 수정이 불가피해졌다. 외교·안보 이슈는 여권의 호재가 아니라 부담 요인으로 변모했다. 경제 이슈는 여전한 악재 요인이다.


4·3 보궐선거는 주목할 관전 포인트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국회의원을 새로 뽑는 경남 지역에 거처까지 마련해 지원하고 있다. 자신의 공안검사 후배인 정점식 전 대검찰청 공안부장을 한국당의 강세 지역인 경남 통영·고성 지역구에 공천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일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에 참석,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일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에 참석,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경남 2개 지역에서만 열리는 국회의원 선거에서 모두 승리하면 '황교안 체제'는 탄력을 받는다. 여당은 방어 전략을 고민해야 하는 상황이지만 민심의 지표는 곳곳에서 '빨간 불'이다.


YTN이 리얼미터에 의뢰해 지난 4~8일 전국 성인 2518명을 대상으로 3월 1주 차 유무선 전화 여론조사를 진행한 결과 50대와 자영업자, 충청 민심의 변화가 엿보였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YTN-리얼미터의 1월 1주 차 여론조사와 비교해보면 두 달 사이의 변화를 확인할 수 있다. 50대 지지율은 1월 1주 차 조사 당시 민주당 36.4%, 한국당 28.6%로 나타났다. 하지만 3월 1주 차 조사에서는 민주당 31.3%, 한국당 41.3%로 바뀌었다.


자영업자 여론 흐름도 마찬가지다. 1월 1주 차 조사 때는 민주당 36.2%, 한국당 29.9%로 나타났는데 3월 1주 차 조사에서는 민주당 30.8%, 한국당 41.5%로 집계됐다.


충청은 전통적으로 민심의 방향타 역할을 했다. 충청의 민심을 얻는 쪽이 선거에서 승리하는 역사가 이어져온 탓이다. 1월 1주 차 충청 정당 지지율은 민주당 38.2%, 한국당 27.0%로 조사됐다. 3월 1주 차 조사에서는 민주당 32.7%, 한국당 33.2%로 전세가 역전됐다.


50대와 자영업자는 실물 경제의 흐름에 민감한 계층이다. 이들의 민심이 흔들리고 있다는 것은 여당의 미래에 적신호로 다가오는 대목이다. 여당은 올해 1월부터 민생·경제 행보에 초점을 맞춰 당을 운영하고 있지만 실질적 변화가 뒤따르지 않으면 냉랭한 민심을 되돌리기는 어렵다.


'여론 균형추' 여당에 경고음…50대, 자영업자, 충청 민심 멀어지나


최근 여론조사의 주된 특징은 한국당의 지지층 결집이 뚜렷해지고 있다는 점이다. 외연 확장에 대한 의문은 여전하지만 30~35%로 여겨지는 한국당 지지기반은 거의 회복하고 있다는 얘기다. 보수정당의 유력한 대선주자로 인식되는 황교안 체제에 대한 기대감도 반영된 결과다.


다만 여당의 실책을 토대로 한 반사이익만으로 내년 4월 총선 승리의 기반을 닦을 수 있을지는 여전한 의문이다. 지역구 의석의 절반이 몰려 있는 서울, 경기, 인천의 정당 지지율은 민주당 우위가 유지되고 있기 때문이다.


박상병 인하대 정책대학원 초빙교수는 "50대와 자영업자 등의 여당 지지율 하락은 경제에 대한 비판적 인식과 최근 미세먼지 문제와 관련한 정부 정책 역량에 대한 의문 때문"이라면서 "한국당은 35%까지 지지율이 올라갈 수도 있지만 지지율을 더 올려야 수도권 승부가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