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企 신남방 수출길 넓힌다"…文대통령 말레이 순방 동행한 김기문 중기중앙회장

최종수정 2019.03.12 14:26 기사입력 2019.03.12 11:00

댓글쓰기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가운데)이 12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열린 중소기업 제품 구매상담회에 참석해 업체 관계자와 이야기를 하고 있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가운데)이 12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열린 중소기업 제품 구매상담회에 참석해 업체 관계자와 이야기를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이은결 기자] 중소기업중앙회가 말레이시아를 비롯한 신남방 지역에서 중소기업의 판로를 확장하기 위해 나섰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12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우리나라 중소기업 제품 구매상담회를 개최했다. 김 회장은 지난 10일부터 문재인 대통령의 동남아 3개국 순방에 동행하며 국내 중소기업의 수출길을 모색하고 있다.


이날 구매상담회에서 12개 중소기업이 신남방 지역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화장품과 미용제품 등 30여종을 선보였다. 신남방 지역을 중심으로 자체 유통망을 확보하고 있는 60여명의 유력바이어가 초청됐다.


김 회장은 "해외수출을 기반으로 기업을 성장시켜온 경험에 비추어볼 때 말레이시아를 비롯한 동남아 지역은 향후 성장 가능성이 매우 큰 지역으로 우리 중소기업들의 보다 공격적인 시장 개척 노력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이어 "앞으로는 핵심 물류체계 연동이라는 측면에서 정책적 접근도 확대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기중앙회는 중소기업들의 신남방 지역 진출 수요가 증가하면서 올해 이 지역 국가에 대한 수출컨소시엄 파견을 약 50회로 확대한다. 이미 현지에 진출한 기업과 진출 희망 기업들이 긴밀히 소통할 수 있도록 국가별 포럼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은결 기자 le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