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3.8개각] 中企 "박영선 후보자, 최저임금 과제 해결 적임자"

최종수정 2019.03.08 11:58 기사입력 2019.03.08 11:58

댓글쓰기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윤동주 기자 doso7@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중소기업중앙회는 8일 논평을 통해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는 당면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과제 해결에 앞장설 수 있는 적임자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중소기업계는 박 후보자가 여성최초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으로 업계가 요구해온 경제 3不(거래의 불공정, 시장의 불균형, 제도의 불합리) 해소에 기여했다고 평가했다. 또 중소기업협동조합 납품단가조정 협의권 개선, 징벌적 손해배상 확대, 의무고발 요청제도 도입, 대기업 일감몰아주기 근절 등 관련 법안 통과를 통해 시장규범을 확립하고 공정한 경제생태계 마련에 헌신해 왔다고 설명했다.


중소기업계는 "박 후보자는 2011년 중소기업과 골목상권을 지키는 의원 모임 활동, 2012년 민주통합당 내 '경제민주화 추진의원모임'의 위원장을 맡았다. 경제민주화 관련 법안 발의와 구체적인 실현을 위해 앞장서 왔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기업의 무분별한 중소기업, 소상공인 사업영역 침해 문제에 지속적인 관심을 기울이고 중소기업계, 소상공인단체 등과 협력해 왔다"며 "이러한 노력으로 2013년 중소기업중앙회가 선정한 중소기업우수지원기관(국회의원)으로 선정되기도 했다"고 말했다.


업계를 위한 적극적인 대책 마련도 당부했다. 중소기업계는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중기부 장관으로 임명되면 일자리 창출을 위한 혁신창업과 스마트공장 확산에 앞장서고, 대기업의 기술탈취 근절 등 대중소기업간 불공정거래환경 개선과 함께 최저임금 인상 및 근로시간 단축추진에 따른 중소자영업자 부담 최소화를 위한 대책 마련도 적극 추진해 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 "중소기업 현장은 물론 국무위원으로서 정부 각 부처와 정치권과의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중소기업 정책의 컨트롤 타워 기능을 수행해야 한다"며 "대기업 중심의 기울어진 운동장을 바로잡는 역할을 해 주길 바라며 중소기업계도 적극적인 협력을 다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김대섭 기자 joas1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