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도로청소 통해 노후경유차 26만대분 미세먼지 줄였다

최종수정 2019.03.08 06:00 기사입력 2019.03.08 06:00

댓글쓰기

서울시, 도로청소 통해 노후경유차 26만대분 미세먼지 줄였다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서울시는 역대 최악이라 평가 받는 이번 미세먼지에 대응해 도로 물청소차 160대, 먼지흡입차 123대 등 가용 가능한 청소차량 총동원하여 미세먼지 저감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 1일부터 발령된 비상저감조치에 따라 연휴기간을 포함, 6일까지 물청소차 등 청소장비 총동원해 서울과 부산 60회 왕복거리에 해당하는 도로 총 4만8137㎞를 청소했다.


이어 전년도 같은 기간에 대비해 동원한 청소차(대수) 및 청소실적(㎞)은, 물청소차가 10.8배, 물청소 길이 34.6배 증가되고 먼지흡입차는 2.8배, 먼지흡입 청소거리는 3.8배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청소 시간은 평소 1일 8시간(23:00~07:00)에서 1일 15시간(23:00~07:00, 10:00 ~17:00)로 확대하고 자치구와 협조체제를 유지하면서 도로 미세먼지 제거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미세먼지 제거 효과가 우수한 도로 물청소 작업 확대를 위해 물청소가 가능한 최저온도 기준을 당초 영상 5℃에서 영상 3℃로 완화하기도 했다. 종전까지는 영상 5℃ 이상 지속 될 경우 도로 물청소 작업을 하도록 정하고 있어 보통 15일 이후에나 물청소가 가능했다.

하지만 서울시는 이번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된 지난 1일부터 도로 물청소 최저온도 기준을 영상 3℃ 이상이면 시행하도록 메뉴얼을 완화해 최근 더욱 심각해진 미세먼지에 적극 대응하고 있다.


서울시는 미세먼지를 재난으로 판단하고 부족한 물청소 용수 신속한 확보를 위해 소화전 용수를 도로 물청소에 사용하고 있다.


소화전 용수는 평상시 일상적인 도로물청소에는 사용할 수 없지만, 서울시는 시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이번 미세먼지와 같은 대기오염, 황사, 폭염 등을 재난으로 판단해 소화전 용수를 도로미세먼지 청소에 사용하도록 했다.


먼지흡입차량은 도로 재비산먼지 진공흡입해 필터를 통해 초미세먼지까지 제거하는 차량으로 서울시는 전국 지자체 중 가장 많은 대수인 123대를 운영하고 있다.


지난 1~6일 도로 미세먼지 제거에 총 525대, 1일 평균 87대가 동원되어 전년 동기간 운행대수 31대 대비 2.8배 증가됐고 미세먼지 총 2187㎏을 제거한 것으로 서울시는 추정했다.


또한 서울시는 시 전역의 도로 청소작업 상황을 한눈에 볼 수 있는 ‘GIS차량정보관리 시스템’을 운영하여 빈틈없는 물청소가 되도록 체계적이고 효율적으로 청소상황을 과학적으로 관리하고 있다.


이어 미세먼지 주의보 등 비상 발령 시에 미세머지 취약군인 공무관(환경미화원)을 보호하기 위하여 빗자루에 의한 인력 청소방식을 차량 등 기계를 활용한 청소방식으로 전환했다.


황보연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서울시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하여 가능한 모든 비상수단을 총동원하고 있다. 특히 도로 물청소차량의 운행과 같이 시민 생활권에 있는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한 노력을 다하고 있다”면서 “고농도 미세먼지를 적기에 제거해 서울시민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