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베트남 "김정은, 공식 방문 곧 발표"…기차 타고 26일 유력

최종수정 2019.02.23 16:25 기사입력 2019.02.23 16:25

댓글쓰기

베트남 외교부 "수일 내 공식 우호 방문"
당초 '국빈 방문'에서 '공식 방문'으로 격하
같은 방문국인 美에 결례될 수 있기 때문인 듯
랑동역 보안 강화…기차+차량 방문 갈수록 무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전용 특별열차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전용 특별열차




[하노이(베트남)=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6일 오전 기차를 타고 베트남에 도착할 것으로 보인다. 당초 알려졌던 '국빈 방문'보다는 급이 낮은 '공식 방문'이다. 베트남 정부는 김 위원장이 수일 내에 베트남을 공식 방문할 예정이라고 베트남 23일(현지시간) 발표했다.


베트남 외교부는 이날 페이스북 페이지와 공식 트위터를 통해 "김 위원장이 응우옌 푸 쫑 베트남 공산당 서기장 겸 국가주석의 초청을 받아 수일 내에 베트남을 공식 우호 방문(official friendly visit)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김 위원장의 구체적인 방문 시기는 공개하지 않았다. 국가정상의 해외방문에서 공식 방문(official visit)은 방문 대상국이 모든 경비를 부담하는 최상급 예우의 국빈 방문(state visit)보다는 낮지만, 실무방문(working visit)보다는 높은 의전 등급이다.


국빈 방문이 아닌 공식 방문으로 낮아진 데에는 미국의 입장을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 위원장이 베트남을 방문하는 주된 목적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2차 북미정상회담이기 때문이다. 베트남의 북한에 대한 과도한 의전과 행사는, 같은 방문국인 미국에 결례가 될 수 있다. 대신 베트남 측은 김 위원장의 방문 형식은 공식 방문으로 하되, 실질적으로는 국빈에 준하는 수준으로 예우할 것으로 보인다.


베트남 하노이 거리 곳곳에는 북한, 미국, 베트남 3국의 국기가 함께 내걸려 있다.

베트남 하노이 거리 곳곳에는 북한, 미국, 베트남 3국의 국기가 함께 내걸려 있다.



한편 김 위원장은 2차 북미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26일 오전 기차로 중국과 국경을 접하는 베트남 랑선성 동당역을 통해 입국한 뒤 승용차로 북미정상회담 개최지인 하노이까지 이동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동당역은 김 위원장의 비서실장 격인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 등 의전팀이 지난 17일 전격 방문했고, 최근 보수공사를 이유로 역사 출입이 차단됐다.


또 동당역에서부터 하노이까지는 승용차로 이동하는 것이 기차를 타는 것보다 시간을 단축하는 경로여서 김 위원장이 특별열차로 이곳에 도착한 뒤 승용차로 하노이에 입성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꾸준히 나왔다.


당국의 통제를 받는 현지 언론은 지난 22일 밤늦게 베트남 도로총국이 현지시간으로 26일 오전 6시부터 오후 2시까지 랑선성 동당시∼하노이 170㎞ 구간에서 모든 차량의 통행을 전면 금지하기로 했다고 잇달아 보도했다가 일제히 삭제했다. 베트남에서 이 같은 도로 통제는 전례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김 위원장이 특별열차를 타고 26일 오전 동당역에 도착한 뒤 국도 1호선을 따라 승용차로 하노이까지 이동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을 낳고 있다. 도로를 통제한 채 승용차로 동당역에서 하노이까지 이동하면 2~3시간 걸린다.




하노이(베트남)=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