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기루 컬링동화①] "팀킴 폭로 대부분 사실"…문체부, 수사의뢰 등 62건 감사처분

최종수정 2019.02.21 10:05 기사입력 2019.02.21 10:05

댓글쓰기

평창올림픽 여자컬링국가대표 호소문 관련 특정감사 결과 발표

컬링 전 여자 국가대표팀 김경애(왼쪽부터), 김영미, 김선영, 김은정, 김초희가 지난해 11월15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최근 불거진 논란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목에 건 경북체육회 여자컬링팀 '팀킴'은 최근 대한체육회에 낸 호소문과 관련해 지도부가 해명을 한 부분들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컬링 전 여자 국가대표팀 김경애(왼쪽부터), 김영미, 김선영, 김은정, 김초희가 지난해 11월15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최근 불거진 논란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목에 건 경북체육회 여자컬링팀 '팀킴'은 최근 대한체육회에 낸 호소문과 관련해 지도부가 해명을 한 부분들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컬링국가대표 '팀킴'이 폭로한 지도자의 인권침해와 전횡, 조직 사유화 등 각종 비위가 정부 감사 결과 대부분 사실로 드러났다.


문화체육관광부는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경상북도, 대한체육회와 합동으로 실시한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컬링 국가대표선수 호소문 계기 특정감사' 결과를 발표했다.

문체부는 "감사 결과, 경상북도체육회 컬링팀 지도자들의 선수 인권 침해, 선수 상금과 후원금 횡령, 보조금 집행과 정산 부적정, 친인척 채용 비리, 경상북도체육회 컬링팀과 의성컬링센터 사유화 등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김은정, 김영미, 김경애, 김선영, 김초희 등 팀킴 5명은 지난해 11월 대한체육회, 경북체육회, 의성군 등에 호소문을 보내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과 그의 가족인 장반석·김민정 감독 등 경북체육회 컬링지도자들에게 부당한 처우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문체부와 경상북도, 대한체육회에서 합동 감사반을 꾸려 지난해 11월19일부터 5주간 특정감사를 진행했다. 외부 회계전문가도 참여했다.

팀킴은 "2015년부터 평창올림픽 종료시까지 상금의 입출금에 대해서 선수들에게 정보를 제공한 적이 없었다"며 "돈의 행방을 알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도자들에게서 욕설과 폭언을 자주 들어 모욕감을 느꼈고 선수들의 인권이 지켜지지 않고 있다"고 폭로했다. 더불어 "수차례 국제대회에서 상금을 획득하고, 올림픽 후 거마비 등을 받았음에도 제대로 정산 받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팀킴은 또 "지도자들이 선수들을 많이 통제했다. 인터뷰 지침을 주거나 선수들이 하고 싶은 말을 전혀 하지 못하게 했다. 고등학교 때부터 다른 지역의 선수들과 대화하는 것도 막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인터뷰에서 김 전 부회장이 원하는 답을 하도록 지침을 줬고, 외부에서 오는 팬들의 편지를 먼저 확인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문체부는 합동감사에서 팀킴의 주장이 대부분 사실로 드러남에 따라 ▲수사의뢰 6건(중복 포함, 수사의뢰 대상자 3명·2개 기관) ▲징계요구 28건(중복 포함, 징계대상자는 10명) ▲ 주의 1건 ▲ 환수 4건 ▲ 기관경고(주의) 4건 ▲ 개선 7건 ▲ 권고 11건 ▲ 통보 1건 등 총 62건의 감사처분을 요구할 계획이다.


또 관련 법률에 따라 향후 1개월간 감사결과에 대한 이의 신청을 받은 뒤 최종 결과를 경상북도와 대한체육회, 대한컬링경기연맹, 경상북도체육회에 통보할 예정이다. 각 기관은 통보 내용에 따라 징계, 환수, 개선, 사법조치, 권고사항 이행 등, 감사결과에 따른 처분을 조치하고, 이행 결과를 문체부에 보고할 예정이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