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동양피엔에프, 오만·인니 등서 총 44억 규모 이송설비 수주

최종수정 2019.02.18 14:01 기사입력 2019.02.18 14:0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분체이송시스템 전문 동양피엔에프는 오만과 인도네시아 등으로부터 총 392만6320달러(한화 약 44억원) 규모의 이송시스템 설비를 수주했다고 18일 밝혔다.


이에 따라 회사는 ▲오만 '투쿰 정유 프로젝트'(Duqm Refinery Project)에 코스크 제어 시스템(Cokes handling system)과 ▲인도네시아 '치르본2 프로젝트'(Cirebon 2 Project)에 석회석 및 석고 제어 시스템(Limestone & Gypsum Handling System) 설비를 각각 공급한다. 각 계약은 오만이 222만6320달러(약 25억원), 인도네시아가 170만달러(약 19억원) 규모다.


오만의 '두쿰 정유 프로젝트'는 스페인 테크니카스 레우니다스(Tecnicas Reunidas, TR) 등이 진행하는 사업이다. 동양피엔에프가 시공하게 될 코크스 제어 시스템은 정유공정의 부산물인 코크스(Cokes)를 선별해 분쇄 및 이송하는 설비다. 세계적인 대형 EPC사로부터 기술적 우수성을 인정받은 것이라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인도네이사 '치르본2 프로젝트'는 MHPS(Mitsubishi Hitachi Power Systems, 미쓰비시 히타치 파워 시스템) India에서 진행하는 화력발전사업이다. 동양피엔에프는 탈황 설비에 공급되는 석회석 및 석고 이송 설비를 시공할 예정이다. 탈황 설비는 석탄화력발전소 보일러 후단에서 발생하는 오염물질인 황산화물을 제거하는 장치다. 화력발전의 환경오염 이슈가 전세계적으로 대두됨에 따라 오염물질 감축 기술 및 설비에 대한 시장의 수요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했다.


회사 관계자는 "금번 연이은 해외수주를 통해 세계적 규모의 설비에 요구되는 높은 사양과 품질을 충족시킴으로써 글로벌 시장에 당사의 기술력과 경쟁력을 입증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면서 "추후 건설 예정 또는 계획 중인 정유공장, 화력발전소 등 국내외 수주계약을 더욱 확대하기 위해 주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