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디젤의 눈물'…현대기아차 디젤 판매비중 3년째 '뚝'

최종수정 2019.02.18 11:37 기사입력 2019.02.18 11:37

댓글쓰기

현대기아차, 지난해 디젤차 판매비중 33.8%로 낮아져
수입 디젤차 하향세도 지속…40%대 '아슬아슬'
"디젤 인기 줄고 친환경차 수요 높아진 탓"

2019년형 그랜저(사진=현대차 제공)

2019년형 그랜저(사진=현대차 제공)



[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 디젤자동차가 국내에서 좀처럼 반등하지 못하고 있다. 디젤을 향한 불신이 깊어진 반면 친환경차의 인기는 높아지면서 국산차와 수입차 구분 없이 '탈 디젤' 현상이 심화되는 모습이다.


18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현대기아차가 지난해 판매한 승용차 및 레저용차량(RV) 101만3259대 가운데 디젤의 비중은 34만2941대로 33.8%를 기록했다. 현대기아차의 디젤차(트럭ㆍ버스 제외) 판매 비중은 2011년 22.0%에 불과했으나, 그랜저 등 신차 출시에 힘입어 2015년 41.9%까지 높아졌다.


그러나 글로벌 자동차 시장이 탈 디젤 흐름을 타면서 2016년 39.9%, 2017년 34.1%에 이어 지난해에도 하락세를 지속하고 있다. 모델별로도 탈 디젤 추세가 분명하다. 지난해 그랜저와 K7의 디젤 모델 판매량은 각각 3731대, 2019대로 2017년의 절반 수준에 그쳤다.


반면 지난해 현대기아차의 친환경차 내수 판매는 전년 대비 20% 증가한 8만5221대를 기록했다. 줄어든 디젤차 수요가 친환경차 시장으로 흡수되고 있는 셈이다.


업계 관계자는 "전기차 충전인프라 구축 등에 힘입어 국내 시장이 친환경 중심으로 빠르게 재편되고 있다"며 "환경규제 강화로 디젤차 생산 비용마저 높아지고 있어 완성차 업체들이 디젤차를 생산할 유인도 사라지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르노삼성자동차 역시 디젤에서 서서히 발을 빼는 모양새다. 르노삼성은 강화된 배출가스 기준인 국제표준배출가스시험방식(WLTP)에 따라 지난해 12월부터 신규 인증을 받지 못한 SM3, SM6 디젤 모델의 판매를 중단했다. 까다로워진 기준을 충족시키기 위해 디젤기술 개발에 나서는 대신 판매 중단을 택한 것으로 보인다. 현재 르노삼성의 주력차종인 'QM6' 역시 SUV임에도 가솔린의 비중이 전체 판매의 70%를 훨씬 웃돈다.


렉서스 ES300h(사진=렉서스코리아 제공)

렉서스 ES300h(사진=렉서스코리아 제공)



독일 브랜드의 판매 호조로 디젤의 하락세가 다소 더뎠던 수입차 시장 분위기도 심상치 않다. 지난해 전체 내수판매 가운데 디젤이 차지하는 비중은 41.0%로 2017년(47.2%) 대비 크게 감소했다. 폭스바겐 '디젤게이트'에 이어 지난해 BMW의 대규모 리콜사태가 연이어 터지면서 디젤차에 대한 불신이 커졌다. 올 들어서는 하락세가 더욱 가팔라져 지난 1월 디젤의 비중은 30.0%로 내려앉았다.


국산차와 마찬가지로 친환경차로 수요가 넘어갔다. 지난달 하이브리드차 중심의 라인업을 갖춘 토요타와 렉서스의 판매는 전년 동기 대비 12.8%, 24.0%씩 늘었다. 전체 시장에서 하이브리드차가 차지하는 비중도 17.4%로 지난해와 비교해 2배 넘게 뛰었다.


최근에는 수입차 시장에서조차 'SUV=디젤' 공식마저 흔들리며 탈 디젤 추세에 기름을 붓고 있다. 지난해 말 테슬라 모델 X를 시작으로, 올 초 재규어 I-페이스가 이미 국내 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연내 아우디 'e-트론', 메르세데스-벤츠 'EQC' 등 출시도 예고돼 있다.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