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매체 "한국, 미군으로부터 연간 34조원씩 보상 받아야"

최종수정 2019.02.18 08:52 기사입력 2019.02.18 08:52

댓글쓰기

"미군 범죄로 남조선인민 불행·고통 감안하면
미국으로부터 한해 300억달러씩 받아야" 주장


한미는 제10차 방위비분담금 특별협정에 10일 가서명했다. 이에 따라 올해 한국이 부담해야 할 주한미군 주둔비는 작년보다 8.2% 인상된 1조389억원, 유효기간 1년으로 정해졌다. 이번 협정문에는 한국인 근로자 권익 보호 규정이 삽입됐고, 미군측의 분담금 집행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한국측의 권한도 대폭 강화했다.

한미는 제10차 방위비분담금 특별협정에 10일 가서명했다. 이에 따라 올해 한국이 부담해야 할 주한미군 주둔비는 작년보다 8.2% 인상된 1조389억원, 유효기간 1년으로 정해졌다. 이번 협정문에는 한국인 근로자 권익 보호 규정이 삽입됐고, 미군측의 분담금 집행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한국측의 권한도 대폭 강화했다.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한국과 미국이 지난 10일 한미방위비분담금특별협정(SMA)을 타결한 가운데 북한 매체는 한국이 오히려 미국으로부터 연간 34조원씩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18일 북한 대외선전매체 '메아리'는 '무던한 집주인과 흉악한 손님'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원래 남조선에 대한 미군의 주둔은 미국의 아시아태평양지배전략에 따른 것으로서 그것은 철두철미 미국을 위한 것"이라며 "미군병사들이 끊임없이 저지르는 살인, 강도, 강간, 략탈 등 온갖 범죄로 인해 남조선인민들이 겪고있는 불행과 고통까지 포함한다면 남조선이 미국으로부터 받아내야 할 돈은 적어도 한해 300억달러(약 33조8000억원)는 돼야 한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0일 타결된 한미방위비분담금특별협정(SMA)에 따르면 올해 한국이 부담해야 할 주한미군 주둔비는 작년보다 8.2% 인상된 1조389억원이다. 30배에 달하는 금액을 오히려 한국이 미국으로부터 받아야 한다는 주장인 셈이다. 300억달러의 추산 근거는 따로 명시하지 않았으며 "(그런) 계산자료가 나온 적이 있다"고만 했다.


이 매체는 "남조선은 지금까지 돈을 받아온것이 아니라 거꾸로 돈을 바쳐왔다"면서 "마치 어느 무던한 집주인이 자기 집 웃방에 틀고앉아 집가산을 털어먹으며 행패질하는 흉악한 손님을 당장 내쫓지는 못할망정 아침저녁 꼬박꼬박 밥을 차려주고 더러운 빨래도 하여주다 못해 용돈까지 섬겨바쳐주는 격"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남조선인민들은 과연 언제까지 이런 '우방'과 한 지붕아래 살아야 하는것 이며 도대체 언제까지 세상에 둘도 없을 이런 날강도의 시달림을 받아야 하는 것인가"라고 주장했다.

한편 북한은 방위비분담금 협정 타결 직후에도 한미동맹을 이간질하기 위한 목적으로 보이는 기사를 쏟아냈다.


메아리는 "조선반도정세가 긴장완화와 평화에로 전환되고있는 오늘 '방위비분담금'의 증액은 곧 대결과 전쟁을 부르는 '침략비', '전쟁비'의 증액으로서 추호도 용납될수 없다"고 11일 보도했다.


이날 '미친개가 살판치는 동네는 편안할수 없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남북교류협력사업은 '퍼주기'로 매도하는 반면에 외세를 하내비(할아비)처럼 섬기며 막대한 혈세를 퍼부어야 한다고 고아대고(크게 떠들대고) 있으니 세상에 이런 미치광이들이 또 어데(어디) 있겠는가"라고 주장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