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黃·吳, 文정부 대북정책 비판…'전술핵' '3축체계'엔 이견

최종수정 2019.02.17 14:37 기사입력 2019.02.17 14:37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자유한국당 차기 당 대표 후보인 황교안·오세훈·김진태 후보가 경제와 대북정책 등을 놓고 서로의 입장을 공유했다. 세 후보는 문재인 정부의 해당 정책에 대해 한 목소리로 비판하면서도 세부정책엔 다소 차이를 보였다.


황 후보는 문 정부의 대북정책과 비핵화 대응에 대해 "북한의 눈치만 보는 정책"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실질적 비핵화가 이뤄져야 국민생명, 안전을 지킬 수 있다"며 "안보를 지키는 대북정책을 위해 제재와 압박에 주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 후보는 "이전 정부에서 대북제재 공조를 했기 때문에 김정은이 대화에 나온 것이다. 쉽게 제재를 풀면 안 되는 이유"라고 동의하면서도 핵개발을 할 수 있는 여지를 가져야 한다며 '전술핵' 재배치 전략을 주장했다. 그는 "일정 기한까지 핵을 치우지 않으면 우리도 핵을 만들겠다는 이중결정 전략, 넛지전략이 필요하다"며 "야당에서 그 문제를 제기하겠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왜 문 대통령이 북한이 핵 미사일을 포기했다고 국제무대에서 변호를 하느냐"며 UN 제재에 동참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오 후보는 '전술핵' 배치 주장에 이어 한국형 3축체계(킬체인·대량응징보복 ·한국형미사일방어체계)를 비판했다. 그는 "무리한 계획"이라며 "필요없다는 것이 아니라 우리 예산 사정으로는 가능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황 후보는 "3축 체계는 지난 정부에서 완성한 안보를 튼튼히 하는 밑거름"이라며 "동의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이어 오 후보가 주장하는 '전술핵' 재배치에 대해 "3축 체계 대안 치고는 지금 단계에서 국제사회가 논의하기 쉽지 않은 문제"라고 반박했다. 그는 "오 후보가 3축 체계보다 더 어려운 것을 하려고 하니까 제가 이해를 못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오 후보도 지지 않았다. 그는 "국제사회가 받아들이기 힘들다는 답변이 답답하다"며 "전략적 카드를 통해 중국을 움직여 북핵을 폐기하자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정부의 경제정책에 대해서도 한 목소리로 문제를 제기했다.


오 후보는 "기업의 80~90%는 중소기업인데 좌파정부가 친기업정부라고 비판해 기업보호가 약했다"며 "성심성의껏 보호하는 정책을 펴내지 못했다. 중소기업을 보호하는데 당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다만 대·중소기업 이익공유제에 대해선 황 후보는 "정도의 문제는 있지만 경제적 약자와 함께가는 사회가 필요하다"고 지지한 반면 김 후보는 "때를 쓰는 입법"이라며 강하게 반대해 인식의 차이를 보였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