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혼자 6000대 이상 팔았어요" 기아차 '판매왕' 주인공은

최종수정 2019.02.17 10:56 기사입력 2019.02.17 10:54

댓글쓰기

망우지점 정송주 영업부장, 2018년까지 매년 평균 300여대 이상 판매
누계 판매 6000대 달성 직원에 부여하는 '그레이트 마스터' 명칭

"혼자 6000대 이상 팔았어요" 기아차 '판매왕' 주인공은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기아자동차에서 누계 판매 6000대를 기록한 '판매왕'이 등장했다.


기아차 는 15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소재 비트360(BEAT360)에서 누계 판매 6000대를 달성한 망우지점 정송주 영업부장을 '그레이트 마스터'로 임명하고 표창패와 소정의 상금을 수여했다고 17일 밝혔다.

그레이트 마스터는 누계 판매 6000대 이상을 돌파한 우수 판매 직원에게 부여하는 명칭으로, 영업 위상을 강화하고 직원들의 자긍심을 고취시키기 위해 기아차가 마련한 명예 포상 제도다.

누계 판매 6000대를 돌파해 '그레이트 마스터'로 임명된 정송주 영업부장(왼쪽)과 기아차 국내영업본부장 권혁호 부사장(오른쪽)이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누계 판매 6000대를 돌파해 '그레이트 마스터'로 임명된 정송주 영업부장(왼쪽)과 기아차 국내영업본부장 권혁호 부사장(오른쪽)이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1994년 공장 생산직으로 입사한 정 영업부장은 1999년 영업직으로 전직했다. 2006년 이후 14년 연속 기아차 판매왕 자리를 지켰으며 연 평균 300여대 이상의 판매 대수를 기록 중이다. 지난해에는 전년 대비 84% 증가한 767대를 판매해, 누계 판매 6000대를 넘어섰다.


정 영업부장은 "그레이트 마스터가 될 수 있었던 것은 기아차에 대한 신뢰를 바탕으로 항상 고객 분들을 최우선으로 생각하고 최고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했기 때문"이라면서 "저를 찾아주신 모든 고객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 드리며 앞으로도 기아차의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