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중교통 전무' 인천 섬마을에 '행복버스' 운행…요금 100원

최종수정 2019.02.11 10:29 기사입력 2019.02.11 10:29

댓글쓰기

섬마을 100원 행복버스

섬마을 100원 행복버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대중교통이 없는 인천 옹진군 섬마을에 100원의 요금만 내면 이용할 수 있는 버스가 11일 운행을 시작했다.


시는 이날 옹진군 자월면 이작1리에서 '섬마을 100월 행복버스' 개통식을 열었다.

시는 버스와 택시가 다니지 않는 옹진군 섬마을의 교통여건 개선을 위해 '100원 행복버스'를 도입, 대이작리와 소청리 2곳에서 운행에 들어갔다.


주민이 직접 전화로 행복버스를 부른 뒤 요금으로 100원만 내면 이용할 수 있다. 행복버스는 마을의 주요거점을 중심으로 하루 8시간씩 운행한다.


시는 우선 소청도 3코스(소청선착장↔출장소, 출장소↔소청등대, 소청보건지소↔천연기념물), 대이작도 3코스(선착장↔마을회관, 마을회관↔작은풀 마을, 해양생태관↔계남 마을) 등 총 6개 노선을 시범운영한 뒤 주민 의견을 수렴해 노선을 확대할 계획이다.

개통식에 참석한 허종식 인천시 균형발전정무부시장은 "그동안 대중교통편이 없어 불편을 겪던 도서지역 주민들이 비용 부담없이 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며 "행복버스라는 이름에 걸맞게 주민들의 행복한 삶을 위해 안전하게 운행하고, 점차적으로 노선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