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영표 "한국당, 5·18 망언 의원 출당해야… 국민적 퇴출 운동 전개"

최종수정 2019.02.10 15:20 기사입력 2019.02.10 15:20

댓글쓰기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0일 5·18 광주 민주화운동을 '폭동' 등으로 폄훼하며 논란이 일고 있는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자유한국당 의원에 대해 "한국당이 응분한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야3당과 함께 국민적 퇴출 운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 8일 한국당이 개최한 공청회에서 귀를 의심할 만큼 심각한 범죄적 망언들이 쏟아져 나왔다"면서 "한국당은 공식 입장이 아니라고 한다. 이것이 진심이라면 말이 아닌 행동으로 보여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홍 원내대표는 "3·1운동과 4·19 의거, 5·18과 6·10 항쟁을 통해 국민이 만든 민주 국가가 지금의 대한민국이다. 한국당은 민주주의 가치가 담긴 헌법, 현행법을 대놓고 무시하겠다는 것인가"라며 "한국당은 역사 위에, 국민 위에, 법 위에 존재하는 괴물 집단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그는 "나 원내대표는 망언에 대해 '역사적 사실에 대해서는 다양한 해석이 있을 수 있다'고 했다"면서 "그러면 나치의 만행에 대해서도 다양한 해석이 가능하단 말인가. 다양한 해석이 5.18은 폭동이고 북한군이 개입한 소요라는 것을 인정하겠단 것인지 분명히 밝히길 바란다"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김병준 비대위원장도 국민 모두의 아픔이고 사실과다른 의혹제기 곤란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게 진심이라면 말 아닌 행동으로 보여달라"면서 "임시방편으로 모면하기 위해 하는 말이 아니라면 구체적이고 분명한 입장 표명하고 이에 상응하는 행동 나서야한다. 그 시작은 망언한 의원에 대한 즉각적 출당 조치"라고 촉구했다.

아울러 홍 원내대표는 "망언 폭거는 개인의 일이지만 엄정한 처리는 공당의 의무"라면서 "우리 당은 망언에 대해 국회 차원에서 강력 대응할 것이다. 범죄적 망언을 한 한국당 의원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해 가장 강력한 징계 조치를 취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