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반갑다 밸런타인"…유통가 줄잇는 이벤트

최종수정 2019.02.09 14:04 기사입력 2019.02.09 14:0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유통가가 밸런타인 데이를 맞아 각종 이벤트를 펼치고 있다. 명절 이후 평일에 맞이하는 밸런타이라 이번에는 수요가 많을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소비자들의 선택의 폭은 더욱 넓어 질 것으로 보인다.


"반갑다 밸런타인"…유통가 줄잇는 이벤트

9일 이마트에 따르면 오는 14일까지 120억원 규모의 밸런타인 대전이 열린다.

이마트 자체브랜드인 피코크는 행사상품을 대폭 늘려 작년보다 18종이 많은 45종의 상품을 선보인다. 특히 올해는 초콜릿과 캔디 등 상온상품이 주를 이뤘던 과거와는 달리 냉동·냉장 디저트를 확대했다.


이는 밸런타인 데이가 단순히 초콜릿, 캔디 등을 주고받는 기념일을 넘어 친구·연인과 함께 파티를 즐기는 날로 자리잡으며 관련 먹거리 수요가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이마트가 지난해 밸런타인 행사기간(1월31일~2월14일) 매출을 분석한 결과 냉동·냉장 디저트의 매출은 2017년 대비 15% 가량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와인 판매는 2.5배나 늘었다.

이마트는 이러한 트렌드를 반영해 캐나다에서 직소싱한 ‘피코크 블라썸파이 2종(후룻·애플, 각 280g)’을 각 3980원에 선보이고, 이탈라이 직소싱 상품인 ‘피코크 카푸치노 케익(75g*2)’도 3980원에 준비했다.


행사 기간 피코크 행사상품을 2만 5000원 이상 구매하는 고객에게는 신세계상품권 5000원권을 증정하며, 피코크 상온, 냉동냉장 행사상품을 동시에 구매하면 10% 추가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이마트는 이외에도 12개 협력사와 손잡고 구매 금액대별 신세계상품권 증정 행사를 마련했다. 롯데, 해태, 오리온, 크라운 행사상품 10만원 이상 구매 고객에게는 4만원 상당의 외식 상품권을 증정한다.


신세계백화점은 밸런타인 데이에 여성 속옷 매출이 늘어나는 것에 착안해 관련한 행사를 펼친다.


신세계백화점은 지난해 밸런타인데이 행사 기간 여성 속옷 매출을 살펴본 결과, 행사 2주간 매출 신장률이 17.8%로, 연간 란제리 매출 신장률인 1.6%의 10배를 훌쩍 넘었다고 밝혔다.


특히 남성의 속옷 구매 비중이 56.8%로 여성보다 많았다. 통상 여성 속옷 매출 중 여성 구매 비중이 80% 이상인 것을 감안하면 이례적이다.


이에 신세계백화점은 발렌타인데이 기간 동안 초콜릿 행사는 물론 이례적으로 여성 속옷 할인행사를 함께 펼친다. 신세계백화점이 직접 만든 란제리 브랜드인 '언컷'은 이달 17일까지 여성 속옷(라운지웨어 제외)을 50% 할인된 가격으로 선보인다.


여성 심리스 런닝 브라렛 세트가 3만 4000원, 도트 노와이어 볼륨 브라 세트가 4만 500원, 스트라이프 트라이앵글 브라렛 세트 가 3만 9000원에 판매된다. 또 남녀 커플 팬티 세트를 60% 할인된 2만2000원에 판매하며 선물로 준비하는 고객을 위해 발렌타인데이 전용 포장 패키지도 선보인다. 발렌타인데이 당일인 14일에는 15만원 이상 구매 시 속옷 전용 세제 키트도 증정한다.


갤러리아백화점은 설 이후 명절 소비를 이어가기 위한 '포스트 설' 마케팅에 돌입한다. 10일까지 한정 수량으로 일정 금액 이상 구매고객에게 밸런타인데이 기념으로 공정무역 초콜릿인 '이퀄 초콜릿'을 증정한다.


또 10일까지 '신학기용품 특집전'을 타임월드(대전)와 센터시티(천안) 그리고 진주점에서 진행한다. 이밖에도 타임월드(대전)에서 10일까지 3일 동안 해외명품대전을 열고 생로랑, 보테가베네타, 발렌시아가 등 총 15개의 명품 브랜드를 최대 70% 할인된 가격에 선보인다.


온라인에서도 이벤트를 시행한다. 갤러리아 온라인몰에서 는'갤러리아 수버니어 컬렉션'을 판매를 시작하고 오픈 기념으로 전 상품 5% 할인 쿠폰을 증정한다. 13일까지 갤러리아백화점 인스타그램 계정을 팔로우하고 밸런타인 이벤트 게시물에 친구를 소환하면 추첨을 통해 향수 및 꽃다발을 증정한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