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관영 “설 연휴, 국민들에게 들은 건 ‘깊은 한숨’…민주당에 대한 원성”

최종수정 2019.02.07 09:42 기사입력 2019.02.07 09:42

댓글쓰기

“정부·여당, 경제무능 넘어 무책임한 모습”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7일 “이번 설 연휴동안 국민들에게 들은 건 깊은 한숨이었다”며 “경제무능과 무책임에 더해 민주정당으로서의 본분을 잃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에 대해 국민들의 원성이 점점 더해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각종 경제지수가 보여주는 최악의 상황에서 청와대나 정부·여당의 대응은 답답하기만 하다”면서 “정부·여당은 경제무능을 넘어 무책임한 모습까지 보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정부와 여당에서 터져 나온 권력형 비리 의혹 사건 때문에 국민들이 경제 걱정보다는 정부·여당 걱정을 먼저 하는 상황이 됐다”며 “문재인 정부가 불러온 경제위기를 각종 권력형 의혹 사건으로 덮어버린 꼴이 된 것”이라고 꼬집었다.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의원에 대해서는 탈당으로 무마하고, 여론조작 때문에 구속된 김경수 경남지사에 대해서는 재판 불복하고, 재판청탁 의혹을 받고 있는 소속 의원에 대해서는 감싸며 아무런 조치도 안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각종 의혹들을 숨기려할수록 더 커지는 법”이라며 “이제라도 국회에서 야당과 함께 논의하면서 엄격한 기준으로 조사하고 정쟁을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자유한국당도 지나친 정쟁과 이슈몰이로 인해 대선불복 등 괜한 오해 만들어선 안 된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