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북미회담과 겹친 한국당 전당대회…홍준표 “술책” vs 하태경 “수준 이하 음모론”

최종수정 2019.02.07 07:27 기사입력 2019.02.07 07:27

댓글쓰기

홍준표 “북핵문제조차도 정권 홍보 수단으로 삼아”
하태경 “文대통령 외교 능력자로 띄워준 셈”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자유한국당 당권주자인 홍준표 전 대표와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이번 달 27~28일 개최되는 제2차 북미정상회담 일정을 놓고 설전을 벌였다.


홍 전 대표는 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지방선거 하루 전에 싱가포르에서 미북회담이 개최되는 것과 똑같은 모습”이라며 “그날 한국당 전당대회의 효과를 감살하려는 저들의 술책에 불과하다는 것을 이번에는 국민들이 알았으면 한다”고 지적했다.


홍 전 대표는“5000만 국민의 생명과 재산이 걸린 북핵문제조차도 정권의 홍보 수단으로 삼으려는 저들의 책략에 분노한다”며 “미북회담은 우리가 일정 변경을 요구할 수 없기 때문에 당에서는 이번 전대를 한 달 이상 미뤄 지선 때처럼 일방적으로 저들의 책략에 당하지 않도록 검토해 주실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하 최고위원은 즉각 비판에 나섰다. 그는 “홍 전 대표는 보수진영에 입장에서 시원시원한 말도 잘하지만 이런 수준 이하의 음모론 꺼낼 때는 정말 깬다”며 “전당대회 연기하는 건 한국당 자유이지만 그 연기 원인까지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가하는 건 칭찬이라는 걸 깨달았으면 한다”고 꼬집었다.


하 최고위원은 “문 대통령은 보수진영에선 무능력의 대명사였는데 홍 전 대표가 능력자로 띄워주는 것”이라며 “북미정상회담 날짜까지도 문 대통령이 주물럭거리니 외교 능력자로 띄워준 셈”이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