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8독립선언 100주년' 기념식 서울·동경서 동시 개최

최종수정 2019.02.06 14:18 기사입력 2019.02.06 14:18

댓글쓰기

'2·8독립선언 100주년' 기념식 서울·동경서 동시 개최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3·1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의 도화선이 됐던 2·8독립선언 100주년 기념행사가 일본 동경과 서울에서 동시에 열린다.


국가보훈처는 2·8독립선언 100주년을 위한 기념식이 오는 8일 오전 11시 일본 동경 재일본한국 YMCA와 서울 YMCA에서 동시에 개최된다고 6일 밝혔다.


동경 현지 기념식에는 피우진 국가보훈처장과 한완상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 추진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해 이종걸 2·8독립선언 100주년 기념사업위원회 위원장, 이수훈 주일대사 등 250여명이 참석한다.


기념식에 앞서 7일 오후 7시에는 2·8독립선언 100주년 기념 전야제 행사도 열린다.


피우진 처장은 이번 일본 출장 기간 중 오성규 애국지사를 위문할 예정이다.

오성규 애국지사는 중국 만주에서 동광중학을 중심으로 비밀조직망을 형성해 항일운동을 전개한 독립운동가다. 비밀조직망이 노출된 후에는 만주 지역을 벗어나 광복군 제 3지대에 입대, 광복군으로 활동했다. 정부는 1990년 건국훈장 애족장을 수여했다.


또 피우진 처장은 8일 이봉창 의사가 폭탄을 던져 의거를 일으켰던 곳과 순국지, 2·8독립운동 만세지 등 독립운동 사적지도 방문할 계획이다.


한편 같은날 서울 YMCA 2층 대강당에서 열리는 2·8독립선언 100주년 기념식에는 이병구 국가보훈처 차장 등 400여명이 참석한다.


2·8 독립선언은 일본 동경 한복판에서 우리 유학생 600여명이 조국독립과 항일투쟁 의지를 세계 만방에 선포한 사건으로, 범민족적 독립만세운동인 3·1운동과 독립운동단체 조직, 임시정부 수립의 도화선이 됐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