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설 연휴 뒤 대중교통 요금 일제히 오를 듯

최종수정 2019.02.05 11:18 기사입력 2019.02.05 11:18

댓글쓰기

서울택시 16일부터 기본요금 3800원…시내버스·지하철도 인상 조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설 연휴 뒤 대중교통 요금이 일제히 오를 전망이다. 이달 중순 서울택시 기본요금이 3800원으로 오르는 가운데 시내버스와 지하철도 연내 요금 인상을 검토하고 있다.


5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와 택시업계는 16일 인상안을 두고 막판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원안대로 마무리되면 서울택시 기본요금은 16일 오전 4시부터 3000원에서 3800원으로 800원 인상된다. 자정∼오전 4시 심야할증 시간대 기본요금도 3600원에서 4600원으로 1000원 오른다. 서울 택시요금 인상은 2013년 10월 뒤 5년4개월만이다. 서울시는 협의가 마무리 되는대로 인상 시점을 확정해 발표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경기도, 인천시와 시내버스 요금 인상도 검토하고 있다. 지방자치단체 세 곳은 최근 수도권 대중교통 실무회의를 열고 기본요금을 200∼300원 올리는 방안을 검토했다. 서울 시내버스 기본요금은 1200원, 경기도와 인천시는 1250원이다. 세 지역 모두 2015년 6월 인상 뒤 4년째 동결 상태다. 버스 요금은 통상 3년 단위로 인상돼왔다.


설 연휴 뒤 대중교통 요금 일제히 오를 듯


서울 지하철 기본요금도 현행 1250원(성인 편도 기준)에서 200원 인상하는 안이 부상되고 있다. 지하철 요금은 2015년 6월 버스 요금과 함께 인상된 바 있다. 인상 시기가 도래한 데다 지하철의 영업적자가 심해지고 있어 요금 인상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반면 공항버스는 요금이 내려갈 가능성이 있다. 서울시는 인천공항행 고급형 공항버스 요금을 10% 내리는 안을 버스업체 네 곳에 요청한 상태다. 1500~1600원을 인하하는 방안이다. 지난해 버스 만족도 조사에서 공항버스 이용요금은 평균 1만1970원이었다. 이용객이 생각하는 적정요금은 9826원이었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