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靑 "대통령 가족 '음해성 허위사실' 유포 개탄…곽상도, '국정농단 초래' 과거 돌아봐야"

최종수정 2019.01.29 16:56 기사입력 2019.01.29 16:56

댓글쓰기

김의겸 대변인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김의겸 대변인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청와대는 29일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을 향해 "국회의원이 그 직위를 이용해 대통령 가족에 대해 근거 없는 음해성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것에 대해 개탄을 금치 못한다"며 "박근혜정부 초대 민정수석을 역임한 곽 의원은 대통령비서실 직제 상 업무임에도 불구하고 친인척과 특수관계인에 대한 최소한의 관리 업무조차 방기해 국정농단을 초래했던 과거를 스스로 돌아보기 바란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 브리핑을 통해 "청와대는 대통령 친인척을 상시적으로 관리하고 있으며, 주요 사항은 빠짐없이 파악하고 있다"며 "이미 지난해 국회 운영위원회 답변에서 밝힌 바와 같이 대통령 자녀의 부동산 증여·매매 과정 및 해외체류와 관련해 어떠한 불법이나 탈법은 없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곽 의원이 이날 오전 문재인 대통령의 딸 문다혜씨 가족이 '해외 이주'했다고 주장한 데 대해 반박한 것이다.


김 대변인은 "대통령 가족은 현재 정상적인 경제활동을 하고 있으며, 현 경제상황 관련이나 자녀교육 목적을 위한 해외이주가 아님을 분명히 밝힌다"며 "또한 대통령 가족과 관련해 곽 의원이 거론한 갖가지 억측 또한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법률상 경호 대상인 대통령의 가족에 대해 불법, 탈법의 어떠한 근거도 없이 사생활 공개를 요구하는 것은 정치적 금도를 벗어난 일이며, 대통령 가족의 안위를 위태롭게 하는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다혜씨 부부의 초등생 아들의 학적변동 관련 서류가 공개된 점에 대해 "개인정보 침해"라며 "정쟁에 초등학생까지 끌어들이는 것은 후안무치한 행태임을 자각해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개인 정보가 포함되는 초등학생의 학적 관련 서류까지 취득해 공개하는 행태는 채동욱 전(前) 검찰총장의 혼외자를 추적한다며 불법·탈법을 일삼던 과거 정부 공작정치의 음습한 그림자가 떠오른다"며 "곽 의원 자료의 취득경위와 자료 공개의 불법성에 대해서는 확인 후 응분의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김 대변인은 다혜씨 부부에 대한 '경호 여부와 추가소요 예산을 밝히라'는 곽 의원의 주장에 대해 추가 메시지를 통해 "1980년 이후 대통령의 직계가족이 각각의 이유로 해외에 체류한 경우는 모두 9명(문 대통령 가족 포함)이 있다"며 "9명 모두 경호처가 대통령 등이 경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규정대로 경호했다"고 설명했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