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행동주의 펀드 韓상륙 20년] 한진 압박 수위 높이는 KCGI, 경영 간섭 노골화

최종수정 2019.01.29 14:24 기사입력 2019.01.29 11:4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인호 기자, 유제훈 기자]

[행동주의 펀드 韓상륙 20년] 한진 압박 수위 높이는 KCGI, 경영 간섭 노골화


한국형 행동주의 펀드(activist funds) KCGI의 한진칼 경영권 분쟁을 계기로 자율 경영 침해ㆍ경영권 간섭의 기폭제가 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재계는 KCGI와 한진과의 분쟁이 지속된다면 경영간섭으로 인한 미래 경쟁력 확보가 힘들어질 것이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국민연금이 KCGI와 보조를 맞출 경우 재계 전체로 불똥이 튈 수 있다는 점에서 경영계가 바짝 긴장하는 모습이다.


◆KCGI 오너가 겨냥…시계제로 한진 = 한진그룹의 지주사격인 한진칼의 2대주주(10.8%)인 KCGI는 다음달 한진칼 주총을 앞두고 오너 일가를 겨냥하고 있다. 첫 포문은 지난 21일 발표한 '한진그룹의 신뢰 회복을 위한 5개년 계획'이다. KCGI는 이 요구안을 통해 '기업의 평판을 실추시킨 이의 경영진 취임 금지'를 내걸었다. 조양호 회장 일가를 직접 겨냥한 것이다.

KCGI는 '밸류한진(Value Hanjin)' 이란 웹사이트를 개설해 소액주주를 대상으로 한 여론전에도 돌입했다. 정치권ㆍ시민사회 등 우호적인 여론환경도 십분 활용하고 있다.


한진그룹은 KCGI의 압박에 '정중동(靜中動)'의 기조를 유지하고 있다. 내부적으로는 우호세력 확보 등 대응방안을 다각도로 마련 중인 것으로 알려졌지만, 겉으론 KCGI나 국민연금을 자극하지 않으려는 의도로 보여진다.


이는 총수일가가 처한 상황과 무관치 않다. 현재 미국에 체류 중인 조 회장은 배임ㆍ사익편취 혐의 등을 이유로 재판을 받고 있는 상태고,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조현민 전 진에어 부사장 역시 관세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이런 상황이다 보니 한진그룹의 경영은 멈춰선 상태다. 연말에 단행됐던 그룹의 정기인사는 해가 바뀌었는데도 소식이 없다. 조 회장의 재판, 경영권 분쟁 등 산적한 현안이 급하기 때문이다. 자회사인 진에어 역시 기단 확대 등 구체적 경영 밑그림을 그리지 못하고 있다.

금융투자업계 한 관계자는 "조 회장의 한진칼 사내이사 임기는 2020년 3월로, KCGI의 판단에 따라 진짜 싸움은 내년에 벌어질 수도 있다"며 "KCGI가 최장 14년간 운용되는 점을 고려하면 리스크가 장기화 될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강성부 KCGI 대표

강성부 KCGI 대표

◆KCGI VS 한진 표대결 수순 밟나 = KCGI는 한진그룹이 5개년 계획을 수용하지 않을 경우 주주제안 등으로 사외이사 선임을 요구하는 등 공세수위를 높일 것으로 예측된다. 현행 상법상 주주제안은 주주총회일 6주 전까지 이사회로 통보돼야 한다.


이 경우 KCGI와 한진그룹은 표대결을 염두에 둔 치열한 우군 확보전을 벌이게 될 것으로 보인다. 당장 한진칼은 28일 KCGI가 지난 18일 한진칼과 한진을 상대로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주주명부 열람ㆍ복사 가처분신청을 냈다고 공시했다. 소액주주로부터 의결권 위임을 위한 사전정지 작업으로 해석된다.


한진그룹 역시 주요 기관투자자와 소액주주 결집을 시도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진칼엔 소액주주 외에도 크레디트스위스(3.92%), 한국투자신탁운용(3.81%) 등이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양측간 지분 경쟁은 한진그룹이 우세하다는 분석이 나온다. 현재 KCGI의 한진칼 지분율(10.8%)에다 국민연금(7.34%)을 합해도 조 회장과 특수관계인의 지분율(28.93%)에는 크게 못 미친다.


변수는 있다. 다른 기관투자자나 소액주주들이 대거 KCGI 측의 손을 들어줄 경우 형세는 예측할 수 없게 된다. KCGI가 여론전에 힘을 쏟는 이유다.


◆무게추 국민연금의 변심… "연금사회주의 현실화" = 재계는 사모펀드와 기업간 분쟁에서 무게추 역할을 맡아왔던 국민연금이 스튜어드십 코드를 통해 적극적인 주주권 행사를 검토하고 있는 것을 더 큰 문제로 보고 있다.


국민연금이 국내 증시의 '큰 손'인 만큼 다른 기업으로도 이어지지 않으리란 보장이 없다는 이유에서다. 국민연금은 한진그룹(한진칼 7.34%, 대한항공 11.56%) 뿐만 아니라 국내 상장기업 297곳에서 5% 이상의 지분을 가진 초대형 기관투자자다.


전문가들은 자칫 해외 헤지펀드에 '선례'로 남을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하고 있다.


조동근 명지대 경제학과 교수는 "국민연금이 KCGI를 밀어주는 형태가 된다면 다른 국내외 헤지펀드들이 활개를 칠 수 있는 여지를 주는 것"이라며 "두고두고 후회가 남을 수 있는 전례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