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文대통령, 군부대·유공자·배려계층 등에 설맞이 전통식품 선물

최종수정 2019.01.22 14:28 기사입력 2019.01.22 14:28

댓글쓰기

文대통령, 군부대·유공자·배려계층 등에 설맞이 전통식품 선물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설 명절을 맞아 국가유공자와 사회적 배려계층 등 약 1만명에게 전통식품으로 구성된 선물을 보낸다고 청와대가 22일 밝혔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그 어느 때보다 설렘이 큰 새해로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 함께 잘 사는 사회 새로운 100년의 시작으로 만들자"는 인사말과 함께 각 분야에서 국가를 위해 헌신한 분들에게 이 같은 선물을 보낸다.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의 사인이 담긴 인사말 카드에는 "어제보다 오늘이 더 행복한 나라가 되도록 하루하루 국민의 살림을 챙기겠다"는 문구와 함께 새해 인사가 담겼다.

올해 설 선물은 우리나라의 전통식품 5종 세트로 구성했다. 경남 함양의 솔송주, 강원 강릉의 고시볼, 전남 담양의 약과와 다식, 충북 보은의 유과 등 각 지역에서 우수 전통식품으로 인정받은 식품들이다.

청와대 측은 "국토수호 최일선에서 고생하는 군·경 부대(최동단, 서북단, 남단, 중부전선 등), 한국형발사체 누리호 개발에 참여한 연구원, 각종 재난 사고 시 구조 활동에 참여한 의인, 따뜻한 관심과 배려가 필요한 독거노인, 희귀난치성환자, 치매센터 종사자 등에 가장 많은 선물이 전달된다"며 "국가발전을 위해 헌신하신 각계 원로, 국가유공자 가족 등에게도 문 대통령의 선물을 전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청와대는 우리 농산물의 판매촉진과 소비확대에 적극 동참하기 위해 23일부터 이틀 간 청와대 연풍문에서 농축수산물 직거래 장터를 연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