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투 확산에 선수도 급감…"엘리트 체육은 지금 절망"

최종수정 2019.01.22 11:50 기사입력 2019.01.22 11:50

댓글쓰기

미투 확산에 선수도 급감…"엘리트 체육은 지금 절망"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지도자의 성폭행과 이를 은폐하려 했다는 의혹 등 체육계 '미투(#Me Too·나도 당했다)'가 확산되자 경기인과 체육계 안팎의 관계자들은 "터질 게 터졌다"며 "체육계의 곪은 병폐를 더 이상 묵과해서는 안 된다"고 입을 모았다.

국가대표 출신 한 지도자는 22일 "최근 빙상계에서 불거진 엘리트 선수들의 폭로를 통해 성폭력 피해 사례는 물론 체육계 사제지간의 갈등 구조까지 적나라하게 드러나면서 '이것이 영화가 아닌 현실일까'라는 의문이 들 정도로 믿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체육계를 향한 국민의 비판과 의심이 커져 현장에서 지도하는 대다수 종사자들끼리 대화도 줄고 사기가 떨어졌다"며 "학부모의 불신도 상당해 운동을 하려는 전문 선수들이 크게 줄고 있다. 절망적인 상황"이라고 귀띔했다.

또 다른 지도자도 "뛰어난 선수를 육성하고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내겠다는 일념으로 매진했던 지도자들도 많지만 학부모, 선수들과의 신뢰가 무너졌다"며 "체육계가 범죄의 온상인 것처럼 인식되고, 자정 능력도 없는 구성원들로 매도돼 회의감이 상당하다"고 말했다.

경기인들은 이번 사태가 한국 체육의 존폐를 좌우할 위기라고 입을 모으면서 어떠한 이유로도 폭력을 정당화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실업팀 지도자는 "'사랑의 매'라는 인식이 과거 지도자 세대에서는 어느 정도 용납이 되고, 선수나 학부모도 이를 받아들였다"면서도 "개인주의 성향이 강해진 지금은 강요와 강압에 의한 지도 방식, 이를 덮으려는 시도가 더 큰 문제를 일으킬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최동호 스포츠문화연구소 소장은 "사회가 인권을 소중하게 여기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 개인 의견을 표출할 창구도 많다"며 "미투의 확산을 통해 체육계도 늦게 나마 그 변화를 따라가고 있다는 신호로 볼 수 있다"고 말해다. 그러면서 "'성과를 위해 인내하고 지도자의 지시에 절대 복종해야 한다'는 과거 방식을 완전히 바꿔야 한다"며 "더 이상 그들만의 방식으로 '외딴 섬'처럼 머물 수 없다"고 강조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