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당 '황교안發' 소용돌이…新계파·당권 견제 시작

최종수정 2019.01.17 11:44 기사입력 2019.01.17 11:44

댓글쓰기

뜨는 황교안…한국당 '헤쳐모여'(?)
'친황' 결성 움직임에 나경원 견제구
당권 경쟁주자들도 공개 견제 시작…정우택 "계파대립 재현될 수도"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보수진영 지지율 1위를 달리는 '대선 잠룡'인 황교안 전 국무총리의 자유한국당 입당 후폭풍이 거세게 일고 있다. 당 대표 경선출마가 유력하다는 관측이 나오면서 당 이슈의 중심에 떠올랐다. 신(新) 계파 가능성까지 거론되자 견제 흐름도 형성되고 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와 관련한 분명한 메시지를 던졌다. 그는 16일 신년 연찬회에서 "친박, 비박을 넘어섰더니 이젠 친황(親황교안)이라는 말이 나온다"며 "새로운 미래로 가기 위해서는 더이상 계파 이야기가 나오지 않게 해야한다"고 말했다.
앞서 입당식 당일 '통합과 전진모임(통전모)' 소속 초ㆍ재선 의원 5~6명이 모여 황 전 총리 지원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내부단속에 나선 것이다.

나 원내대표는 새로운 계파 가능성을 우려하며 공개적으로 우려를 나타냈다. '친황'이라는 단어를 꺼낸 것은 눈여겨볼 대목이다. 그는 캠프 참여가 당헌당규 위반이며 윤리위원회 회부 대상이 될 수 있음을 전하면서 의원들을 압박했다. 통전모는 예상보다 더 강했던 메시지를 의식한 듯 17일 "모임을 계파적인 성격으로 봐선 안 된다. 실제 어느 한 계파의 목소리를 대변하지 않고 있다"며 "의원 각각 출마 후보에 대한 호불호는 있을 수 있지만 그것이 모임의 성격을 결정지을 순 없다"고 한 발 물러섰다.

일찌감치 전당대회 출마 의지를 밝혀온 당권주자들도 공개적인 견제를 시작했다.
다음 주 출사표를 던질 예정인 주호영 의원은 BBS 라디오를 통해 입당은 환영하지만 전당대회엔 출마해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고위공직자 출신들이 막상 (당 대표가 되면) 복잡한 정당을 운영하고 국회를 운영하는 것이 쉽지 않았다"며 "검증되지 않았기 때문에 우려를 하는 분도 많고 미래를 향해 가야하는데 다시 탄핵프레임으로 우리가 걸어 들어가는 우를 범하지 않을까 하는 걱정도 있다"고 비판했다.

정우택 의원도 CBS 라디오를 통해 "친박ㆍ비박이 거의 희석된 상황에서 박근혜 정부의 마지막 총리라는 강한 친박 색채를 가진 사람이 이번에 들어오게 되면 계파대립이 재현될 가능성이 있지 않겠느냐"며 "또 다른 대권주자들의 견제로 흠집 같은 것이 많이 나오면 총선에도 오히려 마이너스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진태 의원은 전날 이례적으로 기자간담회를 열고 황 전 총리의 입당식에 대해 "마치 국회 대정부질문의 총리가 답변하는 느낌",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대한 입장 등 답변을 피해가는 느낌"이라고 평가절하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사실은…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