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하태경, 병사 휴대전화 사용 비판…“군대 정신무장 해제 중”

최종수정 2019.01.17 10:55 기사입력 2019.01.17 10:55

댓글쓰기

“군부모, 학교 오듯 군대에 항의방문 올 것”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17일 군 복무 중인 병사들의 휴대전화 사용이 모든 부대로 확대되는 것과 관련해 “대한민국 군대가 정신무장 해제 중”이라며 “당나라 군대가 된다”고 비판했다.

하 최고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정부의 가장 큰 두 치적은 경제와 군대를 망치는 것이 될 듯하다”며 “나라를 망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하 최고위원은 “(병사들이) 저녁과 주말은 폰게임으로 날밤을 샐 것”이라며 “시범사용기간에 이것이 가장 큰 부작용이었고, 군대 내 갖가지 사진 다 유출되고 학부모는 군부모가 돼서 학교에 오듯 군대에 항의방문을 올 것”이라고 지적했다.

하 최고위원은 “군대는 군대다울 때, 즉 어느 정도의 금욕이 동반 되는 상황에서 생활해야 인내심도 길러지고 위아래를 챙기는 법을 배운다”며 “너무 편하고 밖에서와 다를 게 없어지면 군은 정말 허송세월, 인생낭비가 되는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