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텀블러에 아이스팩 수거…줄 잇는 유통가 '친환경 마케팅'

최종수정 2019.01.06 18:54 기사입력 2019.01.06 18:5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유통가의 친환경 행보가 눈길을 끌고 있다. 지구를 살리는 '착한 기업 행렬'에 동참하면서, 동시에 새로운 마케팅으로 고객들의 눈길을 잡겠다는 복안이다.

텀블러에 아이스팩 수거…줄 잇는 유통가 '친환경 마케팅'

6일 유통가에 따르면 현대홈쇼핑이 매달 1회 진행하는 아이스팩 재활용 캠페인을 강화하기로 했다.

캠페인 참여 인원을 2배 늘리고, 지자체 등과 단체 수거도 활성화해 올해 총 100만개를 재활용하는데 앞장서겠다는 목표다. 현대홈쇼핑은 매달 첫째주 월요일에 진행하는 '북극곰은 아이스팩을 좋아해' 캠페인 참여 인원을 기존 2000명에서 4000명으로 2배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올해 첫 캠페인은 7일 오전 10시부터 현대H몰 이벤트 페이지에서 시작된다. 이 캠페인은 1인당 한 면의 길이가13cm 이상인 아이스팩(타사 제품 포함)을 20개씩 수거 신청할 수 있다. 택배 비용은 현대홈쇼핑이 전액 부담한다.

참여 고객에게는 현대백화점그룹 통합멤버십인 'H포인트' 5000 포인트도 증정한다. 현대홈쇼핑 측은 캠페인이 진행되는 지난 5개월간 약 1만2000명의 고객이 참여해 총 18만5000개의 아이스팩이 재사용된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텀블러에 아이스팩 수거…줄 잇는 유통가 '친환경 마케팅'

갤러리아백화점은 친환경 소비문화에 발 맞춰 해외 유명 브랜드와 콜라보레이션한 텀블러 및 보온보냉 보틀을 출시했다.
텀블러는 미국의 친환경 아웃도어 브랜드인 미르와 협업한 제품이며 보틀은 미국의 스타일리시 텀블러 브랜드 콕시클과 협업했다. 두 제품은 세계적인 일러스트 작가이자 갤러리아백화점 쇼핑백을 디자인한 유명 디자이너 주디스 반덴 후크의 세련된 프린트가 새겨져 있어 갤러리아만의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보여준다. 텀블러는 3만원, 보틀은 9oz 제품이 3만9000원, 16oz 제품이 4만5000원이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