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개인정보 해킹에 불안한 탈북민들 "개명·주소 이전 해달라" 호소

최종수정 2019.01.06 15:03 기사입력 2019.01.06 15:03

댓글쓰기

천해성 통일부 차관, 탈북민들과 간담회
"개인정보 변경 등 지원 방안 논의할 것"


개인정보 해킹에 불안한 탈북민들 "개명·주소 이전 해달라" 호소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탈북민 1000여명의 개인정보가 해킹으로 유출된 이후 탈북민들의 불안이 가시지 않고 있다. 정부는 피해를 입은 탈북민들의 개인정보 변경을 포함한 각종 지원방안을 추진해나갈 계획이다.

6일 통일부는 "천해성 차관이 북한이탈주민(탈북민) 개인정보가 유출된 경북하나센터(구미 소재)를 방문하여 현장상황을 점검한 후 지역 탈북민들과 간담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해킹을 주도한 해커의 신원과 목표가 아직 밝혀진 게 없는 상황이라 탈북민들은 불안감을 감추지 못했다.

간담회에서 탈북민들은 해킹사건에 대한 철저한 수사와 함께 "개명, 주소이전 등 개인정보 변경에 대한 대책도 세워달라"고 정부에 호소했다.
천 차관은 "개인정보 변경을 포함한 지원방안을 관계기관과 협의하여 신속히 추진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또한 "앞으로 하나센터를 포함하여 탈북민 관련 업무를 하는 기관에 대한 전반적인 관리·감독을 강화하겠다"고 덧붙였다.

개인정보 해킹에 불안한 탈북민들 "개명·주소 이전 해달라" 호소



◆성명·생년월일·주소 담긴 파일 유출
탈북민 개인정보 해킹 사태는 지난해 12월 발생했다.

통일부는 작년 12월 28일 "경북하나센터에서 사용하던 PC 1대가 악성코드에 감염된 사실을 지난 19일 확인하고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밝혔다. 해킹은 악성코드를 심은 이메일을 통해 이뤄졌다.

한 직원이 문제의 메일을 열어보면서 PC가 악성코드에 감염됐다. PC에 저장된 탈북민 지원업무 파일이 유출된 것이다. 이 파일 안에는 경상북도 22개 시·군에 거주하는 탈북민 997명의 성명·생년월일·주소가 포함됐다. 전화번호·휴대전화 등 다른 정보는 담기지 않았다.

한편 최근 몇년새 탈북민의 개인정보를 노린 해킹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정양석 의원이 통일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4년부터 2018년 8월까지 남북하나재단에 대한 해킹 시도 및 사이버 공격은 3546건이었다.

이중 3085건(86%)이 탈북자들의 개인정보가 고스란히 들어 있는 시스템의 정보수집을 위한 것으로 밝혀졌다. 해킹에 이용된 IP의 국가별 현황은 중국이 압도적이다. 3546건의 해킹과 사이버공격의 절반에 이르는 1670건(47%)이 중국발이었다.

개인정보 해킹에 불안한 탈북민들 "개명·주소 이전 해달라" 호소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