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경기둔화, 1분기까지 지속될 것"

최종수정 2019.01.06 12:20 기사입력 2019.01.06 12:2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고형광 기자] 중국이 미국과의 무역분쟁으로 경기둔화 추세가 뚜렷해지자 지급준비율을 인하해 유동성 공급에 나서는 등 경기를 떠받치기 위해 안간힘을 쓰는 모습이다. 중국 정부의 이같은 움직임에도 중국의 경기둔화 모멘텀은 올해 1분기까지 지속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문가들은 내다봤다.

정희성 한국투자증권 연구원 6일 "중국 정부가 정책대응을 빠르게 가져간다 해도 둔화되는 경기모멘텀 흐름은 올해 1분기까지 지속될 개연성이 상당하다"며 "정책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기보다 경기에 대한 눈높이를 낮추고 경기 하강속도가 완만해지길 기다려야 할 시기"라고 밝혔다.

또한 그는 "1~2월 지방양회를 통해 협상이 진행되면서 관련 정책들이 출시되겠으나 그전까지는 막연한 정책에 대한 기대감만 있을 뿐 실제 훼손된 실물경기를 반등시킬 요인을 찾기엔 제한적"이라고 판단했다.

정 연구원은 "높아지는 경기 둔화압력에 중국정부의 정책대응도 빨라지는 등 이미 경기에 대한 정부의 인식이 달라진 가운데 하방압력을 방어하기 위한 부양책 강화의지가 주요회의를 통해 확인됐다"며 "이러한 빠른 정부의 정책대응을 통해 재정지출이 상대적으로 더디게 확대됐던 과거와 다르게 1분기 예상보다 빠른 인프라투자 반등은 기대되는 부분"이라고 언급했다.

실제 중국에선 지난 1일부터 주택임대료, 대출이자, 교육, 의료 등 6대 항목에 대한 세액공제가 본격적으로 확대 적용되고 있으며 700여개 품목에 대한 수입관세 인하도 적용 중에 있다. 그 밖에 슝안지구에 대한 전체 발전규획을 최근 발표하는 등 내수확대를 위한 움직임이 나타났다.
금융안정 측면에서도 인민은행의 유동성공급 확대 움직임이 계속 관찰되고 있다. 지난주에는 선별적 지급준비율을 적용 받는 상업은행의 평가기준을 하향 조정해 약 7000억위안의 유동성 공급에 나섰다. 최근 들어서는 1월 지급준비율 인하 가능성까지 높아지는 등 위안화 환율을 비롯해 금융시장 안정화를 위한 선행조치가 단행되고 있다.

다만 정 연구원은 "정부의 정책대응에도 불구하고 단기적으로 경기 펀더멘털 개선은 요원해 보인다"며 "지급준비율 인하나 단기 유동성공급 확대 정책은 미봉책에 불과하고, 이미 정부의 부양책에 대한 시장 기대감이 충분이 높은 상황에서 이를 만족할 만한 정책들이 아직 발표되지 않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고형광 기자 kohk010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