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아차, 10년 경과 노후경유차 '신차 교체 프로그램'…최대 40만원 지원

최종수정 2019.01.06 10:32 기사입력 2019.01.06 10:32

댓글쓰기

기아차가 10년 이상 운행한 경유차량을 말소등록한 고객을 대상으로 '노후경유차 신차 교체 지원 프로그램'을 실시한다.(사진=기아차 제공)

기아차가 10년 이상 운행한 경유차량을 말소등록한 고객을 대상으로 '노후경유차 신차 교체 지원 프로그램'을 실시한다.(사진=기아차 제공)



[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 기아자동차가 10년이 넘은 노후경유차 보유고객을 대상으로 차량 교체 지원에 나선다.

기아차는 10년 이상 운행한 경유차량을 말소등록(폐차 또는 수출)할 경우 차량 가격을 최대 40만원까지 지원하는 '노후경유차 신차 교체 지원 프로그램'을 실시한다고 6일 밝혔다. K3, K5, K7, 스포티지, 쏘렌토 등은 30만원, 카니발, 봉고 등 소상공인?자영업자 비중이 높은 차량은 40만원을 지원한다.

이번 프로그램은 정부의 10년 경과 노후경유차 개소세 70% 감면 혜택 및 6월까지 연장된 개별소비세 30% 인하 혜택과 중복 적용이 가능하다.

예를 들어 10년 이상 운행하던 경유차량을 폐차한 고객이 '쏘렌토 2.2 마스터 모델(3635만원)'을 구입하면 10년 경과 노후경유차 개소세 70% 감면 혜택과 개별소비세 30% 인하 혜택을 적용, 175만원을 할인 받을 수 있다. 여기에 기아차 신차 교체 지원 프로그램 지원금 30만원을 적용하면 총 205만원을 할인 받게 된다.
기아차 관계자는 "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정부의 노후경유차량 교체 정책에 맞춰 최대한 다양한 혜택을 제공해 고객들의 부담을 줄여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