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스라엘 모델 삼아 벤처창업 생태계 대혁신 해야"

최종수정 2019.01.06 06:00 기사입력 2019.01.06 06:00

댓글쓰기

"이스라엘 모델 삼아 벤처창업 생태계 대혁신 해야"


[아시아경제 김효진 기자] 중소기업연구원은 6일 '이스라엘 창업생태계의 전환과 정책 시사점(중소기업포커스 제제 19-01호)'이라는 주제의 연구보고서에서 혁신창업을 선도해온 이스라엘의 성공사례를 고찰해 쓰나미 수준의 혁신을 일으킬 수 있는 창업 생태계 조성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연구원에 따르면 이스라엘은 1993년 벤처캐피탈 시장 육성을 목표로 요즈마 펀드(Yozma Fund)를 설립하며 기술혁신 창업에 박차를 가했고, 요즈마 펀드가 운용된 1993~1998년 5년 동안 민간 벤처캐피탈 시장 규모를 2700만 달러에서 6억 5300만 달러로 24배 성장시켰다.

벤처기업을 위한 정보 공유, 민간 벤처캐피탈에 대한 상승분(Upside) 인센티브 부여, 기술 창업 위주의 투자 대상 선정, 해외 벤처캐피탈의 LP (Limited Partner) 참여 의무화 등이 요즈마 펀드의 성공요인으로 꼽힌다.

우리나라 모태펀드의 경우 정부 주도의 운영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으며, 벤처캐피탈도 성과보수보다는 운용보수를 확보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고 중기연은 지적했다.
이스라엘은 요즈마 펀드의 성공에 안주하지 않고 4차 산업 중심으로 벤처 생태계가 발전하기 시작하자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 또는 디지털 수용(Digital Inclusion)을 촉진하는 형태로 신속히 자국의 생태계를 재편했다.

2013년 2월 예루살렘에 설립된 세계 최대의 지분투자형 크라우드 펀딩(Equity Crowd Funding) 플랫폼 회사 아우어크라우드는 벤처캐피탈이 투자자로 참여하며 드론, 인공지능, 차량용 레이더, 인공췌장 등 다양한 분야에서 4차 산업 혁명 선도 기업에 투자하고 있다.

이스라엘이 이 같이 벤처생태계 전환을 성공할 수 있었던 요인은 정부의 과감한 신산업 수용, 군(軍)의 기술인재 양성, 대학-기업-스타트업 연계 클러스터의 형성, 모험적 행동을 장려하는 후츠파(Chutzpah) 문화 등으로 분석된다.

연구원은 "시대적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며 끊임 없이 창업 환경을 개선해 온 이스라엘의 사례는 우리에게 쓰나미 수준의 혁신을 추구할 수 있는 혁신 생태계 조성이 필요하다는 과제를 시사한다"면서 "혁신 쓰나미를 추구할 때 비로소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수 있으며, 일회성 혁신이 초래할 수 있는 고용 구축을 넘어 새로운 고용도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구원은 또 "연구 경제(Research Economy)와 상업 경제(Commercial Economy) 간 순환성을 향상시킬 때 혁신 생태계가 탄생하며, 혁신 생태계 조성을 위한 정부의 역할은 혁신의 시장화 능력을 육성하는 것"이라면서 "혁신 생태계가 혁신 쓰나미를 일으킬 수 있도록 모험 지향의 혁신 문화 기반과 고용의 유연안정성이 요구된다"고 지적했다.

김효진 기자 hjn252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