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CES2019]LGD, CES2019서 고객사 대상 OLED 기술력 과시

최종수정 2019.01.06 10:00 기사입력 2019.01.06 10:00

댓글쓰기

[CES2019]LGD, CES2019서 고객사 대상 OLED 기술력 과시


[아시아경제 안하늘 기자] LG디스플레이가 8일(현지시간)부터 나흘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되는 가전전시회 CES2019에서 다양한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 제품을 선보이며 생태계를 확대에 나선다.

LG디스플레이는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 센터에 고객사 전용 특별 전시관을 마련한다. 특히, 이번 전시회에서 LG디스플레이는 상업용(Commercial)과 자동차용(Auto) 시장에 대응하기 위한 다양한 제품을 선보인다.

지난 해 88인치 8K OLED를 세계 최초로 선보이며 8K 시대를 연 LG디스플레이는 올해 65인치 8K OLED 신제품으로 8K 제품 라인업을 강화한다. 초대형 패널은 개구율 감소문제가 적은 반면 55인치나 65인치 같은 중대형 패널은 화소 밀집도가 높아 8K 적용이 더 어려웠다.

OLED는 자발광 디스플레이로 초고해상도 구현 시 3300만개의 픽셀을 하나하나 컨트롤하여 한층 더 세밀하고 정밀한 표현이 가능하다. 더불어, 휘도(밝기) 저하가 적고 별도의 시야각 보상이 필요하지 않아 어느 각도에서 시청하더라도 밝고 선명한 화질을 감상할 수 있다.
3.2.2 채널 사운드를 지원해 패널 자체에서 소리가 나는 88인치 8K 크리스탈 사운드(Crystal Sound) OLED도 최초로 공개한다. 이 제품은 ‘돌비 애트모스® (Dolby Atmos®)’도 지원돼 화면 내 사물의 움직임이나 위치에 따라 상하좌우에서 입체적이고 생동감 넘치는 사운드를 구현한다.

이와 함께 현존하는 TV 디스플레이 중 가장 빠른 3.5m/s의 응답속도를 구현하는 65인치 UHD 크리스탈 모션(Crystal Motion) OLED 신제품을 선보인다. 이 제품은 OLED가 제공하는 최고의 화질에 빠른 응답속도가 더해져 스포츠나 액션 시네마 감상 시 끌림 없이 실감나는 영상을 구현한다.

또한 LG디스플레이는 상업용 시장을 겨냥해 터치 센서를 패널 내부에 내장한 LG디스플레이의 인터치(in-TOUCH) 기술을 사이니지에 적용한 86인치 UHD LCD 전자칠판 등 다양한 사이니지 제품을 선보인다.

자동차용 디스플레이는 LTPS 기반의 초대형 29인치 풀 대시보드(Full Dashboard)를 포함, P-OLED(Plastic OLED) 기반의 12.3인치 QHD 정보안내디스플레이(Center Information Display, CID), 12.8인치 센터페시아(Center-Fascia) 등 신제품을 선보인다.

이밖에 PC 는 물론 모바일 제품과 USB-C하나로 연결해 언제 어디서나 손쉽게 화면을 사용할 수 있는 27인치 네오 아트(Neo Art) 포터블 모니터 디스플레이, 옥사이드(Oxide) 기술을 적용해 2.8mm의 베젤(Bezel)을 구현한 27인치 UHD 모니터용 LCD 등도 소개한다.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은 “LG디스플레이는 차별화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변화하는 트렌드 및 시장의 다양한 니즈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며 시장을 이끌어 왔다”며 “OLED가 구현하는 프리미엄 가치를 TV는 물론 다양한 솔루션에 적용해 시장을 확대해 나감으로써 선도기업으로서의 입지를 확고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안하늘 기자 ahn70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