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연어방류 50년…어획량 연 100→10만마리로 늘어

최종수정 2019.01.03 11:00 기사입력 2019.01.03 11:00

댓글쓰기

해수부, '연어에게 길을 묻다' 발간

연어방류 50년…어획량 연 100→10만마리로 늘어

[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연어 방류사업에 따라 개체수가 지난 50년간 약 1000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어 방류사업을 처음 시작할 1968년에는 연간 100마리도 잡히지 않을 정도로 연어자원이 부족했으나, 50년간의 방류사업을 통해 연간 약 10만 마리가 잡힐 정도로 개체 수가 증가한 것이다.

해양수산부는 우리나라 연어 방류사업 50년의 역사를 기록하고 연어 자원의 산업화 등 발전방향을 제시한 기념책자 '연어에게 길을 묻다'를 발간한다고 3일 밝혔다.

우리나라는 연어 방류를 위해 1968년 11월1일 국내 최초의 연어 부화 시설인 경남 밀양부화장을 건립했다. 1969년 강원 삼척부화장과 경북 강구부화장을 연이어 건립하며 연어 인공부화 방류사업과 연어 회귀율을 높이기 위한 연구를 본격적으로 추진했다. 이를 근거로 국내에서는 최초의 연어 부화장이 건립된 1968년을 우리나라 연어 방류사업의 원년으로 보고 있다.

이번에 발간한 기념책자에는 국내 연어 방류사업의 역사, 연어의 생태와 종류, 통계자료 등 연어와 관련된 다양한 정보들을 상세히 수록하여 국민 누구나 연어 방류사업에 대한 정보를 쉽게 확인할 수 있다.

또 이번 기념 책자에는 우리나라에서 연어를 생산하고 방류하는 모든 기관의 방류량 및 어획량을 수록했다. 연어자원의 관리 및 보존을 위해 설립된 국제기구인 '북태평양소하성어류위원회(NPAFC)'의 운영 및 우리나라의 참여 활동에 대해서도 소개한다.
김영춘 해수부 장관은 발간사를 통해 "이 기념책자가 연어자원의 증대를 위해 노력해 왔던 지난 길을 되돌아보고, 앞으로의 미래를 그려볼 수 있는 유용한 길잡이가 되기를 바란다"라며 "올해부터는 연어 자연산란장 조성 등을 추진해 어민들에게는 희망찬 삶의 터전으로, 도시민들에게는 연어의 생명력과 자연의 신비를 생생하게 느낄 수 있는 체험의 장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