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해년 외국인 첫 선택은 '삼성전자'..."저점매수 전략"

최종수정 2019.01.03 09:01 기사입력 2019.01.03 09:01

댓글쓰기

기해년 외국인 첫 선택은 '삼성전자'..."저점매수 전략"

[아시아경제 이정민 기자] 2019년 첫 주식거래에서 외국인 투자자의 선택은 삼성전자 였다. 외국인들은 지난해 말부터 주가가 낮아진 삼성전자를 대거 사들이며 알뜰쇼핑을 하고 있다.

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전날 외국인 순매수 1위 종목은 삼성전자로 올해 첫 주식거래에서 128만1900주, 금액으로 499억원어치를 사들인 것으로 집계됐다. 개인과 기관의 매도물량을 다 받아들인 모습이었다. 개인은 71만6500주를 팔아 삼성전자를 순매도 1위 종목으로 올렸다. 기관은 54만5100주를 내다 팔았다.

외국인은 지난해 말부터 삼성전자를 잔뜩 장바구니에 넣고 있다. 최근 10거래일 순매수 1위 종목 역시 삼성전자다. 이 기간 외국인은 381만3600주, 1484억원어치를 사들였다.

최근 주요 리서치 기관, 투자은행들은 2019년 반도체 시장의 성장세가 꺾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특히 삼성전자가 강점을 가진 D램 시장의 부진이 두드러질 것이라는 분석이었다. 이에 지난달 초 4만2750원이던 삼성전자 주가는 월말 3만8250원까지 10.5% 급락했다.

주가가 저렴해진 틈을 타고 외국인 손길이 몰린 셈이다. 여의도 증권가에선 이같은 외국인 유입세에 삼성전자 주가가 바닥을 확인한 것이라고 분석하고 있다.
송명섭 하이투자증권 기업분석팀 부장은 "주가가 충분히 향후 실적 부진 전망을 반영해 하락해 있는 상황으로 판단하고 장기 투자가들이 진입 중인 것으로 판단한다"며 "업황 및 반도체 가격의 하락이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므로 단기적으로 주가 상승이 바로 발생하기는 어려울 것이나 장기 투자 측면에서는 진입 가능한 주가 수준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글로벌 반도체 시장은 올해 1분기 이후 본격적인 회복세에 접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김동원 KB증권 연구원은 "주요 메모리업체의 신규 생산능력 축소가 올해 2분기부터 공급감소 효과로 이어지며 반도체 부문의 영업이익이 1분기에 저점을 형성할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이정민 기자 ljm101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