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개성공단 비대위 "김정은 개성공단 재개 의지 환영…새 희망 가져"

최종수정 2019.01.01 16:40 기사입력 2019.01.01 16:40

댓글쓰기

개성공단 비대위 "김정은 개성공단 재개 의지 환영…새 희망 가져"

[아시아경제 조한울 기자] 개성공단기업비상대책위원회는 1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신년사에서 전제 조건과 대가 없이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을 재개할 용의가 있다고 밝힌 것을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비대위는 이날 논평에서 "개성공단 재개에 대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확고한 의지를 환영한다"며 "개성공단 재개는 파산 위기에 직면한 개성 기업인들의 간절한 소망이기에 이번 북한의 신년사를 통해 새 희망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한반도 평화번영의 첫걸음이자 남북의 가교였던 개성공단 재개는 대북제재와 무관하기에, 기업인들의 방북을 즉시 승인할 것을 정부에 강력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 위원장은 이날 신년사에서 "북남 사이 협력과 교류를 전면적으로 확대 발전시켜 민족적 화해와 단합을 공고히 하고 온 겨레가 북남관계 개선의 덕을 실지로 볼 수 있게 하여야 한다"며 "우리는 개성공업지구에 진출하였던 남측 기업인들의 어려운 사정과 민족의 명산을 찾아보고 싶어 하는 남녘 동포들의 소망을 헤아려 아무런 전제조건이나 대가 없이 개성공업지구와 금강산관광을 재개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김 위원장은 "북과 남이 굳게 손잡고 겨레의 단합된 힘에 의거한다면 외부의 온갖 제재와 압박도 그 어떤 도전과 시련도 민족번영의 활로를 열어나가려는 우리의 앞길을 가로막을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한울 기자 hanul002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