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롯데마트가 뽑은 새해 키워드 건강·워라밸…"두 마리 돼지를 잡자"

최종수정 2019.01.01 09:29 기사입력 2019.01.01 09:29

댓글쓰기

롯데마트가 뽑은 새해 키워드 건강·워라밸…"두 마리 돼지를 잡자"


[아시아경제 이선애 기자] 2019년 새해 결심 키워드인 ‘건강’과 ‘워라밸’에 힘입어 관련 상품의 매출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

롯데마트는 2017년 12월 2주간(12월18일~12월31일) 실적을 살펴보니, 근육과 몸매 라인을 만들고 단기간에 체중을 감량할 수 있는 등 극한의 다이어트를 위한 상품이 새해 결심 상품으로 인기를 끌었다고 1일 밝혔다.

대표적으로 ‘웨이트’와 ‘피트니스’ 용품의 매출이 전년 대비 각 24.3%, 6.3% 늘었으며, 운동 효과를 극대화하고 근육량을 늘리는 데에 효과적인 ‘프로테인’과 ‘단백질 쉐이크’ 등 ‘헬스/다이어트’ 식품의 매출이 500% 이상 증가했다.

‘건강’에 ‘워라밸’ 트렌드가 더해진 2019년에는 극한의 한파에도 불구하고 재미와 건강을 동시에 챙길 수 있는 스포츠 용품을 찾는 고객이 함께 늘어나고 있다.
2018년 12월 2주간(12월17일~12월30일)의 스포츠 용품 실적을 살펴보니, 전년 대비 매출이 8.7% 증가했다. 지난해 크게 인기를 끌었던 ‘웨이트’와 ‘피트니스’ 용품은 여전히 증가하고 있으며, 단체 경기를 즐길 수 있는 스포츠 관련 용품의 수요가 큰 폭으로 증가하며 스포츠 용품 전체 매출을 견인하고 있다.

대표적인 실외 스포츠 용품으로는 ‘축구용품’의 매출이 전년 대비 84.5%, 야구와 농구 용품이 각 13.3%와 8.5% 증가하고, 가족, 친구들과 함께 시간을 보내고 건강도 챙길 수 있는 ‘등산/캠핑’ 용품이 14.5%, 자전거, 계절 스포츠 용품 등 ‘레져/아웃도어’가 44.6% 늘었다. 실내 스포츠 용품으로는 ‘배드민턴’ 용품이 34.5%, ‘롤러보드’가 84.3% 늘었다.

더불어 운동과 함께 식품에서도 건강을 챙기려는 트렌드가 나타나며, 건강기능식품의 매출이 91.5% 증가했으며, 다이어트를 위한 ‘헬스/다이어트’ 식품의 매출도14.6%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며, 음료, 젤리 등 달콤한 디저트 형식으로 가볍게 섭취가 가능한 다이어트 식품인 ‘뷰티/다이어트’ 식품은 359.2% 증가하며 주목할 만한 변화를 보이고 있다.

이러한 소비 트렌드는 2018년부터 주 52시간 근무제도가 시행되고, 건강을 중시하는 트렌드가 지속됨에 따라 건강과 여가를 함께 챙길 수 있는 상품을 구매하려는 수요가 늘어났으며, 가족들과 시간을 보내고 건강도 챙길 수 있는 취미 생활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남흥 롯데마트 마케팅전략팀장은 “최근 사회적 변화와 건강을 중시하는 트렌드가 지속되며, 새해를 맞아 건강과 여가 생활을 함께 충족시킬 수 있는 상품에 대한 관심이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며, “이런 수요를 고려해 건강기능식품부터, 다이어트식품, 스포츠용품, 의류용품까지 고객의 소비 트렌드에 맞춘 다양한 상품을 선보일 예정이다”고 말했다

이선애 기자 lsa@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