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애플의 '친중' 행보…중국 정부 방침 따라 VPN 앱 삭제

최종수정 2017.07.30 12:31 기사입력 2017.07.30 12:31

댓글쓰기

애플 앱스토어 VPN 앱 삭제 나서…중국 정부 방침 준수
중국 이용자들 '만리방화벽' 우회 어려워져


애플 앱스토어(이미지출처=센서타워)

애플 앱스토어(이미지출처=센서타워)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애플이 중국 앱스토어에서 가상사설망(VPN) 애플리케이션을 삭제했다. 중국 정부가 VPN에 대해 단속을 강화하자 애플도 중국 정부의 방침을 준수하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29일(현지시간) IT전문매체 애플인사이더 등에 따르면 익스프레스 VPN(Express VPN)의 개발자가 앱스토어로부터 앱을 삭제하겠다는 내용을 전달 받았다. 이들은 대다수 VPN 앱들이 표적이 됐다고 설명했다.

익스프레스 VPN 측은 "지금까지 중국 정부가 VPN 사용을 막기 위해 해왔던 급격한 조치들을 보여준다는 점에서 이 같은 조치에 실망했다"며 "애플이 중국의 검열 노력에 협조하는 모습을 보니 곤혹스럽다"고 밝혔다.

중국 정부는 최근 허가받지 않은 VPN 앱들을 모두 폐쇄하기 시작했다. 중국이 '만리방화벽(Great Firewall)'으로 대표되는 황금 방패(Golden Shield) 시스템을 이용해 인터넷을 검열해왔는데, 중국 내 이용자들의 방화벽 우회 경로를 차단하고 나선 것이다. VPN을 통해 중국의 방화벽을 우회해서 해외 서비스를 이용해왔던 중국 이용자들은 불편을 겪게 됐다.
한편 중국 정부는 최근 왓츠앱의 기능을 일부 제한하기도 했다. 앞서 중국 정부는 2~3년 전부터 카카오톡과 라인 등 모바일 메신저 서비스도 차단한 바 있다.

중국은 사용자 데이터를 보유한 외국 회사들이 로컬 서버에 저장하도록 요구하는 새로운 사이버보안법을 시행하기도 했다. 애플은 중국에서 첫번째 데이터센터를 건립하는 회사가 됐다. 애플은 지난 12일 구이저우(貴州)성 정부와 아이클라우드(iCloud) 전략적 협력을 맺고 구이저우에 중국내 첫 데이터센터를 설립해 운영한다고 밝혔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