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반기문 옹호하는 새누리·개혁보수신당, "'마타도어 식 흑색선전 지양해야"

최종수정 2017.01.01 04:02 기사입력 2016.12.31 13:37

댓글쓰기

반기문 유엔사무총장. 사진=연합뉴스 제공

반기문 유엔사무총장. 사진=연합뉴스 제공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보수당의 정통성을 놓고 경합을 벌이고 있는 새누리당과 개혁보수신당(가칭)이 반기문 유엔(UN)사무총장과 관련해 우호적인 입장을 보였다.

30일 반 총장은 최근 자신을 둘러싼 각종 의혹들을 전면 부인하고 "검증을 빙자한 괴담은 근절돼야 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이에 새누리당과 개혁보수신당이 우호적으로 평가를 내놨다.
두 정당은 반 총장이 당연히 국민적 검증을 거쳐야 한다는 원론적 입장을 견지하면서도 박연차 회장 23만 달러 수수 의혹, 신천지 연루설, 아들 SK 특혜입사 의혹 등에과 관련해 "아니면 말고 식 의혹유포는 자제해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31일 새누리당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차기 대통령 후보로서 국민적 검증을 거쳐야 하지만 몇백 년에 한 번 나올까 말까 한 한국인 유엔사무총장을 의도적으로 깎아내리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반 총장이 내년에 귀국하면 제도권에 들어와 관훈클럽이나 방송토론회 등 공개적인 자리에서 충분히 검증할 수 있는데 익명의 힘을 빌려 음성적으로 의혹을 제기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비판했다.
개혁보수신당 오신환 대변인은 "반 총장이 개혁보수신당 안에 들어와 공정한 경쟁을 거쳐 함께 하길 바란다"며 "해명할 의혹은 해명하되 사실에 근거하지 않고 마타도어 형식의 무책임한 흑색선전은 지양해야한다"고 전했다.

같은 당 장제원 대변인은 "평생을 공직에 계시다 정치권에 들어오면 모함도 있고 억울한 일도 많을 것"이라면서도 "국민의 관심과 애정이라 생각하고 제기된 의혹을 소상히 해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 대변인은 "대통령 선거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이런저런 분야에서 의혹이 많이 제기될 텐데 다소 억울한 측면이 있어도 국민에게 성실히 말해줘야 한다"며 "개혁보수신당에 와서 검증팀을 만들어 함께 밝혀나가자"고 제안했다.

한편 '마타도어'란 근거없는 사실을 조작해 상대편을 중상모략하거나 내부를 교란시키기 위해 하는 흑색선전을 의미하는 말로, 투우사를 뜻하는 스페인어 Matador(마따도르)에서 유래했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