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통합 KB증권’ 초대형 IB합류…유상증자로 자기자본 4조 넘어

최종수정 2016.12.30 19:24 기사입력 2016.12.30 19:2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권성회 기자] 내년 초 출범하는 통합 KB증권이 초대형 투자은행(IB)에 합류한다. 18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통해 초대형 투자은행의 기준인 자기자본금 4조원을 맞출 수 있기 때문이다.

KB금융 은 현대증권과 KB투자증권의 합병 법인인 KB증권에 약 18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결정했다고 30일 공시했다. KB금융은 KB증권이 초대형 IB에 합류할 수 있도록 유상증자를 단행한 것으로 해석된다.

올해 3분기 기준 현대증권과 KB투자증권의 자기자본을 단순합산하면 3조9800억원이다. 4분기 영업이익과 유상증자를 감안하면 통합 KB증권의 자기자본은 4조1000억원 안팎으로 추산된다.

KB증권은 이날 합병 등기를 완료하고 내년부터 KB금융그룹 산하 초대형 증권사로 본격적인 영업에 돌입한다.

권성회 기자 stre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