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6 증시결산]삼성전자 등 대형주 반등세

최종수정 2016.12.30 11:04 기사입력 2016.12.30 08:3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인호 기자] 한국 주식시장의 대장주인 삼성전자는 올 한해 높이 날랐다.

대장주 삼성전자가 연말 랠리를 펼치며 연일 사상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주가 200만원 시대'도 눈앞에 두고 있다.

올해 마지막 증시 거래일인 29일 유가증권시장(코스피)에서 전거래일 보다 0.78% 오른 180만2000원으로 마감했다.

삼성전자의 올해 최고가는 지난 21일 183만원이었다. 올해 최저가인 지난 1월18일 108만8000원 보다 65.63%가 올랐다.

삼성전자는 올 한해 큰폭의 주가 상승률을 기록했다. 하반기 들어 꾸준한 상세를 보였던 삼성전자는 지난 10월 갤럭시 노트 7 폭발 사건으로 다소 주춤했지만 이후 발빠른 대응책으로 인해 주가 상승세는 이어졌다.
여기에 4분기 실적 전망과 주요 사업 부문 전망으로 주가를 탄력을 받았다. 증권가에서는 삼성전자의 주가 상승세는 내년에도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어 내년 꿈의 200만원대 돌파도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코스피에서 그간 낙폭이 컸던 일부 대형주가 뚜렷한 반등세를 보이며 시장을 지지했다.

대형주 강세가 이어지며 10대 그룹 시가총액 합계는 작년 말 대비 79조원 증가한 790조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한국거래소 상장 종목 전체 시가총액(1510조원)의 52.3%에 해당한다. 작년보다 10대 그룹의 비중(49.2%)보다 3.1%포인트 증가한 것이다.

삼성그룹의 시가총액이 67조8000억원 늘어나며 전체 증가분의 85.5%를 차지했다.

거래소는 "작년 강세를 보인 내수·중국 수출 업종이 약세로 전환하고 정보기술(IT)· 철강 등 대형 경기민감주가 시장 상승세를 주도했다"고 분석했다.
  


유인호 기자 sinryu00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