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구글, '지도 데이터 반출 불허'에 단단히 삐쳤나?

최종수정 2016.12.29 11:04 기사입력 2016.12.29 11:04

행정자치부, 전자정부에 '챗봇' 도입위해 협력 의사 타진..."구글 어시스턴트 한국어 버전 출시 우선 순위 아니다" 거절 당해

전자정부 포털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구글의 인공지능(AI) 비서 시스템 '구글 어시스턴트'의 한국어 지원이 늦춰지면서 정부의 전자정부 사업에도 차질이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29일 행정자치부에 따르면 정부는 전자정부시스템에 사용자가 컴퓨터와 대화를 나누며 각종 행정 정보를 조회하고 증명서 발급 등의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챗봇(chat bot)' 프로그램 도입을 검토 중이다.
컴퓨터 장비 등 환경에 구애받지 않고 휴대폰만 있으면 언제 어디서나 쉽고 편리하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고, 컴퓨터를 잘 모르는 노령층 등도 손쉽게 접근할 수 있게 하기 위해서다. 전담 부처인 행자부는 자체 개발하거나 또는 민간 상용 업체의 챗봇 서비스를 활용하는 방법을 놓고 검토 끝에 최근 들어 비용ㆍ기술적 한계와 효율성을 이유로 민간 업체 서비스 활용 쪽으로 방향을 바꿨다.

행자부는 이를 위해 최근 챗봇 서비스를 개발한 구글을 포함한 국내외 포털 업체들과 비공식적으로 접촉을 했지만 적당한 업체를 찾는 데 실패했다. 특히 가장 앞선 기능을 제공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구글 어시스턴트'를 개발해 제공하고 있는 구글이 행자부의 문의에 "'한국어 버전' 출시는 우선 순위에 없다"는 이유로 협력을 고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구글 어시스턴트는 현재 구글이 자체 개발해 판매중인 구글 픽셀폰에 탑재해 전세계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그러나 제대로 작동하려면 사람의 말을 이해하고 반응하는 자연어 처리가 고도화돼야 하는데, 한국어의 인식ㆍ처리의 정확도는 아직 영어에 크게 못 미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국내 포털들의 경우 "아직까지 전자정부 서비스 수준을 감당할 만한 수준이 안 된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이로 인해 전자정부 서비스에 챗봇 프로그램을 채용해 대국민 접근성ㆍ활용률을 높이려던 정부의 계획도 지연될 전망이다. 행자부 관계자는 "기술적인 상황이 아직 성숙되지 않은 것 같다. 하지만 장기적으로 그런 방향으로 추진할 생각이며 구체적인 계획을 짜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구글 어시스턴트 한국어 버전 출시 지연을 두고 이런 저런 뒷말이 무성하다. 일각에선 기술적 이유 외에 지난달 논란 끝에 결정된 국내 지도 데이터 해외 서버 반출 불허를 계기로 정부와 구글간 불화가 깊어진 것이 영향을 미쳤을 수 있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구글맵을 기반으로 한 증강현실(AR) 모바일 게임 '포켓몬고'가 세계적 인기에도 뚜렷한 이유없이 한국판 서비스를 늦추고 있는 것도 지도 반출 불허의 후폭풍 때문이라는 지적도 있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A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서현 '청순미 끝판왕' [포토] 설현 '명품 쇄골 라인' [포토] 박민영 '화사한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이하늬 '파격 만삭 화보' [포토] 로제 '조각인가' [포토] 한소희 '매혹적인 눈빛'

    #스타화보

  • [포토] 조이 '잘록한 허리' [포토] 솔라 '탄탄한 몸매' [포토] 신수지 '여전한 건강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