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특검, '문화농단' 차은택 외삼촌 김상률 전 수석 조사

최종수정 2016.12.29 04:03 기사입력 2016.12.28 10:24

댓글쓰기

'문화계 블랙리스트' 등 확인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이른바 '문화계 블랙리스트' 의혹 규명에 속도를 내고 있다.

특검은 28일 김상률 전 청와대 교육문화수석을 불러 조사하고 있다. 이날 오전 10시께 서울 대치동 특검 사무실에 나온 김 전 수석은 "특검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말한 뒤 조사실로 향했다.
특검은 김 전 수석을 상대로 청와대가 박근혜 정권에 비우호적인 문화예술인들을 솎아내고 정부 지원 대상에서 배제하기 위한 '블랙리스트' 작성을 주도했는지 추궁할 방침이다. 김 전 수석은 박근혜 정부 '문화계의 황태자'로 불리던 차은택 전 차은택 전 창조경제추진단장(구속기소)의 외삼촌이다.

앞서 특검은 '블랙리스트' 작성을 주도한 인물로 지목된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자택 등을 26일 압수수색해 각종 서류와 함께 이들의 휴대전화를 확보했다.

'리스트' 명단 일부를 확보한 특검은 전날 정관주 전 문체부 1차관을 불러 조사한 데 이어 모철민 주 프랑스 대사에게도 외교당국을 통해 출석을 요청했다. 이들은 각각 청와대 정무수석실 국민소통비서관, 교육문화수석으로 재직하며 리스트 작성실무를 맡거나, 문체부에 전달한 의혹을 받는다. 조 장관은 당시 청와대 정무수석으로 일했다.
특검은 김 전 실장의 지시 등이 담긴 고(故) 김영한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업무일지의 증거능력 확보에도 공을 들이고 있다. 이규철 특검보는 "김 전 수석의 비망록은 현재 사본은 입수했지만, 적법한 증거능력을 갖출 수 있도록 보완조치를 할 예정"이라며 "비망록을 원래 소지한 사람, 즉 유족의 동의를 받거나 해서 원본을 받는 절차를 밟아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추후 재판 과정에서 사본만으로 증거 능력을 인정받지 못할 가능성을 고려해 유족 측의 동의를 구하는 절차를 밟을 방침이다.

특검은 조만간 김 전 실장과 조 장관을 소환해 의혹과 관련한 사실관계와 경위 등을 파악할 방침이다. 특검은 숙명여대 교수로 재직하던 김상률 전 수석이나, 청와대를 나온 정관주씨가 문체부 차관으로 발탁되는데 최순실·차은택 등 비선실세 입김이 작용했는지도 들여다 보고 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